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뚝섬 자벌레’, 올해 상반기 무료전시대관 신청접수

수정일 | 2014-01-09

 

뚝섬 전망문화콤플렉스 자벌레(이하 자벌레)에서 1월 7일(화)부터 1월 15일(수)까지 2014년 상반기 시민참여전시를 위한 무료대관 신청을 받습니다.

 

대관기간은 2월부터 6월(단, 5월 제외)까지 4개월이며, 전시공간을 무료로 대관하고 싶은 예술가·단체는 자벌레 홈페이지(www.j-bug.co.kr)의 ‘대관안내-온라인대관신청’을 통해 접수하면 됩니다.

 

자벌레 2월~3월의 전시 주제는 모든 시민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자유 주제를, 4월과 6월은 사랑·가족을 주제로 한 전시기획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지만 특정 상품이나 브랜드 등 상업적인 목적의 전시는 승인이 불가하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접수 마감 후에는 2월 일정부터 순차적으로 심사·대관일정을 조율하여 최종 승인여부를 개별 통보할 예정입니다

• 문의 : 02-3780-0518, 0758

< 자벌레, 전시공간 >

전시공간특별전시

 

뚝섬, 자벌레는 어떤 곳일까요?

숲에 사는 자나방의 애벌레를 닮아 일명 자벌레라 이름 지어진 ‘뚝섬 자벌레’는 책도 읽고, 자연물을 가지고 즐겁게 놀 수 있는 뚝섬한강공원의 재미있는 문화공간입니다. 길게 뻗은 통로를 전시공간으로 활용하여 아마추어 작가들에게는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에게는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으며, 2011년부터 아마추어 동호회, 청년작가 등에게 작품전시의 기회를 제공하는 ‘자벌레의 꿈’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해 연간 약30회의 시민참여 전시를 추진해오고 있습니다.

 

전시공간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을까요?

자벌레 전시공간은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 연결부분부터 자벌레 입구까지 길이 약 100m, 폭 10m의 긴 복도식 구조로 되어 있으며, 전시 가능한 작품 수는 평면형 작품 기준으로 50점 이내입니다. 자벌레는 전시 장르에 따라 다양한 공간 구성이 가능하며, 시설의 구조상 온・습도 및 자외선에 취약하므로, 외부환경에 의한 작품 손상이 적은 장르의 전시가 가장 적합합니다.

 

현재 자벌레에서는 ‘자벌레의 꿈-꿈길’이라는 주제로 빛과 희망의 메시지가 어우러진 특별전시가 2월 9일(일)까지 진행 중입니다. 마치 꿈길을 걷는 듯 환상적인 공간에서 2014년 새로운 다짐과 포부를 다져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문화홍보과
  • 문의 02-3780-0763
  • 작성일 2014-01-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