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내 초등학교 수돗물, 먹는 물로 '적합'

수정일2013-12-02

 

서울시내 25개 초등학교의 급수대 수돗물 수질을 163개 항목으로 검사한 결과, 모두 먹는 물로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대장균 같은 미생물과 납, 수은 등 중금속, 페놀, 농약 같은 유해한 물질은 전 지점에서 전혀 검출되지 않은 반면, 건강에 꼭 필요한 칼슘(16.2~17.7mg/L)과 마그네슘(3.2~3.5mg/L) 등 미네랄은 풍부해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가 안전하고 깨끗할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 상수도연구원은 이와 같이 서울시내 초등학교 수돗물 수질검사 결과를 발표하고 상수도 사업본부 홈페이지(http://arisu.seoul.go.kr/)와 모바일 홈페이지(http://m.arisu.seoul.go.kr/)를 통해서 누구든지 쉽게 확인할 수 있게 공개할 예정입니다.

 

수질검사초등학교 수질검사

 

서울시는 지난 10월 자치구별 1개씩, 총 25개 초등학교에 공급되는 수돗물을 채수해 국제공인시험기관인 상수도연구원에서 수질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결과를 보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총 163개 항목 모두에서 유해성분이 검출되지 않거나 기준치 이내로 검출돼 수질이 양호하고 먹는 물로도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163개 수질검사 항목은 ▴식중독을 유발하는 살모넬라 등 ‘미생물(14개)’ ▴납, 수은 등 건강에 ‘유해한 무기물(22개)’ ▴페놀 등 ‘유해한 유기물(73개)’ ▴수돗물 소독제 및 소독부산물(29개) ▴맛, 냄새, 탁도 등 감각을 통해 느낄 수 있는 ‘심미적 영향물질(25개)’입니다.

 

수돗물 맛‧냄새의 주 원인인 지오스민과 2-MIB는 수질기준(0.00002mg/L)은 물론 사람이 느끼는 수준인 최소감지농도(0.00001mg/L)에도 못 미치거나 불검출 수준(불검출~0.000008mg/L)이었고, 염소 소독으로 생기는 부산물인 총트리할로메탄은 0.012~0.029 mg/L로 검출돼 수질기준(0.1mg/L 이하) 대비 평균 1/5로 안전한 수준이었고, 물의 맑고 탁한 정도를 나타내는 수질지표인 탁도는 0.06~0.12NTU로 기준치(0.5NTU 이하) 이하였습니다.

 

서울시는 1년에 1번씩 다중이용시설을 선정, 자치구별로 1곳씩 수질검사를 해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번 검사는 공원음수대(2009년), 구청민원실(2010), 주민센터(2011), 노인복지시설(2012)에 이은 것으로 올해는 어린이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초등학교가 검사대상으로 선정된 것입니다.

이번 초등학교 수돗물 수질검사 결과를 통해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가 안전하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되었으며, 아이부터 어른까지, 각 가정부터 다중이용시설까지 누구나 마음 놓고 안전하고 깨끗한 아리수를 믿고 마실 수 있도록 서울시는 수질검사와 관리를 철저히 해나갈 것입니다. *

 

참고파일 : 수질검사 성적서 및 용어해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상수도연구원 미량물질과
  • 문의 02-3146-1761
  • 작성일 2013-12-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