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에너지소비 줄이기 참여 건물 작년대비 79% 증가

2013.12.05
기후환경본부 녹색에너지과
전화
02-2133-3576

작게는 단열재를 바꾸는 것부터 크게는 보일러를 고효율로 교체하는 데에 이르기까지 건물 에너지 절약에 참여한 서울시내 건물이 작년 대비 79% 늘어났습니다.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에 대학교, 병원, 종교시설 등 일반건물 총 723곳이 참여해서 올 한 해 총 20,670TOE의 에너지를 절감했으며,  이는 1,500cc 승용차 2만5천대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량에 맞먹는 양입니다.

 

BRP 추진현황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BRP : Building Retrofit Project)은 단열재, LED조명, 고효율 냉난방기 등 에너지 절약시설을 개선‧설치해서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고 효율은 높이는 사업으로 시에선 일반건물, 시립 사회복지시설 같은 공공부문, 주택 등 세 부분에서 개선 중이여,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통해 원전 1기만큼의 에너지를 대체해나가는 ‘원전 하나 줄이기’ 대책의 일환입니다.

 

건물 BRP

 

건물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는 서울시 전체 에너지 소비의 56%, 전력 소비에선 83%를 차지할 정도여서 일반건물의 에너지 효율성이 높아지면 서울시 전체 에너지 소비도 크게 줄어들게 됩니다.

 

지난 달 열린 ‘서울국제에너지컨퍼런스’에 참여한 세계적인 에너지 분야 석학인 존 번(John Byrne) 미국 델라웨어대학교 석좌교수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중요한 에너지 자원으로 ‘에너지 효율화’를 꼽은 바 있습니다. 화력발전, 원자력발전 등 전통적 에너지자원이 아닌 효율성을 높여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방법으로 패러다임의 변화를 제시한 것입니다.

 

특히 11월 21일자 전기요금 인상내용에 따르면 일반용(대형‧고층빌딩용) 인상폭은 5.8%로 평균(5.4%)보다 높아 BRP 사업으로 에너지 절약 폭이 커질수록 사업에 투자한 비용을 회수하는 시간도 단축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연이자 2% 최대 8년 분할 상환하는 융자제도로 BRP 참여 확대 기대>

 

한편 서울시는 건물에너지 효율개선을 위해선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한만큼 사업비의 일부를 장기 저리로 융자 지원해 초기 투자비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기후변화기금을 조성해 운영 중이며, 설개선자금 80% 이내로 연 이자 2%로 최대 8년 동안 분할 상환할 수 있고, 건물은 3년까지 거치가 가능합니다.

 

특히 올해는 융자이율을 2.5%에서 최저금리 수준인 2%까지 낮추고, 사업대상과 지원범위를 넓히는 등 제도를 보완해 동참을 원하는 시민들의 참여 문턱을 낮추고 자가 열병합발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등 에너지자립기반 조성에 힘쓰고 있습니다.

 

또 앞으로 시중 금리변화 추이를 반영하고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개선해 건물에너지효율개선사업(BRP)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제도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BRP)융자지원 계획 공고문과 신청양식 등은 서울특별시 홈페이지(시정소식 ‣ 고시공고)에 게시되어 있으며, 구체적인 융자신청 절차와 방법은 서울시 녹색에너지과 (전화 2133-3575~9)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서울시내 에너지 및 전력 소비량의 절대적인 부분이 대형건물에서 이뤄지고 있어서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의 중요성이 더 강조됩니다.  특히 전기요금 인상에 따라 에너지효율화사업에 참여했을 때 절약 수혜의 폭이 더 큰만큼 대학, 병원 등 에너지다소비건물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립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