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기후변화대응 위해 서울지역 60만 소기업·소상공인이 나선다

2013.11.26
기후환경본부 기후대기과
전화
2133-3593

사용하지 않는 전등끄기. 한 사람이 실천할 때는 한 개의 전등이지만, 서울지역 60만여 회원의 소기업, 소상공인이 함께하면 60만개의 전등이 꺼지고, 에너지 절약과 온실가스 저감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사)한국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 서울지역 60만여 소기업, 소상공인 회원이 온실가스 배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주요 배출원인 에너지를 절약하기 위한 활동에 나서게 된다.

 

서울시는 (사)한국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회장 박인복)와 ‘에코마일리지 활성화 및 에너지 절약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11월 21일(목)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는 생활 속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는 에코마일리지 확대를 위해 서울지역 소기업 및 소상공인 회원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하게 된다.

 

또한, 한국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 서울지역 회원들을 대상으로 반기 1회 이상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교육을 실시하여 에너지 절약과 온실가스 저감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넓히고, 에코마일리지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도록 할 예정이다.

 

(사)한국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는 온실가스 저감을 통한 기후변화대응을 위해 에너지 절약‧신재생에너지 생산‧에너지 효율화 등 서울시 주요 환경분야 시책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한다.

 

에코마일리지는 서울시가 2009년 도입해 2013년 11월 20일 현재 140여만 가정과 기업 회원이 가입해 활동하고 있는 시민참여형 에너지 절약 프로그램이다.

 

서울시는 에코마일리지 회원의 가정이나 일반건물의 전기․수도․도시가스․지역난방의 에너지 사용량을 6개월마다 평가하여 이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절약할 때마다 개인회원에게는 인센티브로 5만 마일리지(5만원 상당)를 지급하고 단체회원에게는 절감실적과 우수 실천사례를 중심으로 평가하여 따로 시상하고 있다.

 

개인회원의 마일리지 사용처로는 친환경․절전제품,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교통카드 충전권, 카드마일리지, 공동주택 관리비 차감, 병원진료비 및 자동차 보험료차감(MG손해보험사) 등이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