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선유도공원'에 오시면 '이야기관'도 들리세요~

수정일2013-10-14

도시 재생․재활용 콘셉트 '선유도 이야기관' 이 지난 6일 재개관!

□ 2002년 개관했지만 낡고 노후한 시설과 시대와는 동떨어진 일방적인 정보전달 형태의 전시로 시민들의 외면을 받았던 선유도 공원 내 한강전시관이 도시 재생․재활용 콘셉트의 ‘선유도 이야기관’으로 탈바꿈, 6일(일) 재개관 했다.

 

□ 과거 정수장이었음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도록 조성된 선유도 공원과는 달리, 기존 한강전시관은 지난 10년간 진행된 두 차례의 부분적인 리모델링으로 선유도 공원 이미지와 연계성도 부족했다.

□ 이에 서울시는 개원 당시 건축설계를 담당했던 건축가 조성룡 성균관대 석좌교수에게 리모델링을 의뢰, 두 번의 공사로 덧붙여진 가설벽체와 마감 등을 걷어내 폐자재들은 건물 내부설비에 활용하고, 친환경재질로 개선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잃어버렸던 초기 정체성인 도시 재생․재활용 콘셉트를 살리게 됐다.

 

□ 선유도 이야기관은 총면적 1,374㎡ 규모로 지하 1층과 지상 2층은 상설전시를, 지상 1층은 기획전시를 수시로 선보이게 된다. 지하 1층에서 복도로 연결되는 120석 규모의 대강당인 강연홀에서는 공연, 강연, 세미나 등을 진행한다.

 

□ 특히 선유도 이야기관은 기존의 일방적인 전시에서 탈피, 선유도가 간직하고 있는 각종 이야기를 중심으로 전문가, 예술가, 시민들이 활발하게 참여하는 전시와, 고정형 공간 전시 뿐 아니라 바닥과 벽을 적극 활용한 다양한 영상전시가 이뤄지는 전시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 전시물 기획․제작․편집업체인 수류산방, 이지송 영화감독, 박우진 사진작가 등 전문가, 예술가와 일반시민들의 참여를 통한 ‘상설 전시’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고, 한강, 선유도, 도시재생, 재활용 등을 주제로 다양한 ‘기획전시’를 유치할 계획이다.

 

□ 또한, 선유도와 관련한 종합정보물을 지속적으로 발행해 시민들에게 선유도 공원의 숨은 이야기와 의미를 널리 알리고, 도시와 자연의 공존을 지속적으로 성찰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할 계획이다.

 

□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재개관 첫 기념 전시로 1층 기획전시실에서 '좋은 곳, 고쳐쓰기'를 주제로 한 기획전을 한 달 간 연다.

 

□ 조성룡 성균관대 석좌교수의 기획 아래, 최근 3~4년 간 한강변 나들목 프로젝트 2개소, 양화시민공원, 윤동주 문학관, 꿈마루정원 등 기능을 상실했던 장소에 새 의미를 불어넣어 눈길을 끌었던 18곳의 공공프로젝트장소를 소개, 그동안 서울시가 추구해온 공공건축, 공공장소의 새로운 가능성을 조명한다.

 

□ 선유도 이야기관은 공원 정문에서 150m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고, 입장료는 무료다.

 

□ 한편, 수려한 경관과 다양한 볼거리로 도심 속 시민들의 대표 쉼터로 자리 잡은 선유도 공원은 이야기관 외에도 녹색기둥의 정원, 시간의 정원, 전망대, 한강카페 등 다양한 시설을 함께 관람할 수 있다. 공원관람시간은 자정까지다.

 

○ 공원 정문 주변에는 온실, 잔디마당, 수질정화원이 있고, 이야기관 앞에 내부 창문으로 조망할 수 있는 녹색기둥의 정원과 시간의 정원이 있다.

 

○ 또, 시간의 정원 양옆으로는 바람의 언덕, 원형소극장, 카페테리아 나루가 자리하고, 조금 더 안으로 들어가면 탁 트인 한강과 상암동 월드컵공원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선유도 전망대가 있다. 전망대 앞쪽에 있는 자생습초지, 초식동물방목지는 보호를 위해 출입이 통제됐지만 전망대에서는 관람할 수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녹지사업소 - 녹지사업소-서부공원녹지사업소
  • 문의 2634-7250
  • 작성일 2013-10-1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