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동물원 동물들의 시원하고 건강한 여름나기

수정일 | 2013-08-12

□ 지루했던 장마가 끝나자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면 사람들은 무더위를 피해 바다와 산으로 속속 피서를 떠난다. 옷을 훌훌 벗어 던지고 물에 들어가고, 바람을 맞는 그 시원함을 맛보기 위해….

 

서울동물원 동물들도 이 여름을 무사히 나야 하기는 마찬가지. 그러나 털옷이 문제다. 덥다고 벗어 버릴 수도 없기 때문이다. 동물들의 여름나기 백태. 지난 7월 2일 서울대공원 명예동물원장으로 위촉된 영화배우 박상원, 홍수아씨와 함께 떠나는 서울동물원 동물들의 여름나기 현장을 공개한다.

 

동물들 역시 최고의 피서도구는 물과 얼음

 

□ 코끼리 / 지난 2010년 9월 스리랑카로부터 들여온 아시아코끼리「가자바와 수겔라」를 비롯한 코끼리들은 무더운 여름이면 두 귀를 펄럭이며 열을 발산하거나 코로 흙을 등에 뿌려 직사광선을 피하거나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에서 망중한을 즐기는 것이 고작이었다.

 

◦ 그러나 요즘처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시간, 너른 코끼리 방사장에 인공샤워기 4대가 설치되어 시원한 물줄기가 코끼리를 향해 뿜어낸다. 특히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하도록 설치된 소방호스의 물줄기는 코끼리의 육중한 몸을 적시고 입을 벌여 상당량의 물을 그대로 마셔 버리거나 코로 받은 물줄기를 자신의 온몸에 쏟아 붓는다. 보는 사람도 시원함을 느낀다.

 

◦ 뿐만 아니라 시원한 목욕시설(웅덩이)도 완비되어 코끼리들은 시원한 웅덩이에 풍덩 몸을 담근 채 목욕을 즐기며 관람객들이 직접 제공하는 먹잇감을 받아 먹으며 즐거움을 나눈다.

 

□ 오랑우탄 / 유인원은 사람을 닮아서일까 피서법이 사람과 비슷하다. 오랑우탄, 침팬지, 고릴라 등 유인원들은 무더운 폭염이 쏟아지면 사육사가 건네준 얼음 속에 과일과, 요구르트, 오렌지주스 등을 넣고 꽁꽁 얼린 빙수를 넣어 주면 가슴 속에 껴안고 무더위를 식힌다.

 

◦ 신유인원관 마다가스카라를 재현한 알락꼬리여우원숭이들은 야외방사장으로 나와 관람객들이 보는 앞에서 조그만 조막손으로 바나나를 얼린 조그만 얼음조각을 먹으며 시원한 여름을 보내고 있다.

□ 호랑이․사자 / 호랑이와 사자는 별다른 피서법이 없다. 다만 호랑이는 만사가 귀찮다는 듯 그냥 늘어진 배를 드러내고 휴식을 취하다가 소방호수를 이용한 사육사의 시원한 물줄기 서비스가 제공되면 상쾌한 기분으로 우리 안을 날뛰다가 가끔은 관람객들 곁으로 달려가 물을 튕기는 짖궂은 장난을 치곤한다.

 

◦ 샤워를 마치고 나면 어김없이 제공되는 닭과 쇠고기를 넣고 얼린 얼음덩이는 최고의 간식거리가 된다. 한입 가득 문 얼음덩이는 물 속에서 살살 녹아 무더위에 지친 몸을 시원하게 식혀 주며 물속에서 먹는 간식은 그야말로 여름날 최고의 웰빙피서법이 된다.

 

실내엔 천둥 동반한 소낙비 … 에어컨 시설과 안개분수 완비

 

 

□ 곰 ․ 나무늘보 ․ 원숭이 등 / 힘든 여름을 이기기엔 다른 동물도 마찬가지. 서울대공원에서는 곰 등 다른 동물들에게도 시원한 과일과 함께 얼음을 넣어 준다. 나무늘보가 나무 위에서 얼음을 껴안고 잠자는 모습이 익살스럽다. 열대의 밀림 속으로 꾸며진 동양관 내부에는 뜨거운 야외와는 달리 스콜현상이 재현된다.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소낙비가 실내에 들어선 관람객과 동물들을 시원스럽게 해 준다.
 
□ 레서판다 / 아름답고 화려한 색깔의 레서판다는 애교 많은 동물로 관람객들의 사랑을 독차지 해 나왔다. 레서팬더는 사시사철 야외에서 생활하며 겨울철엔 난방기, 요즘같이 무더운 날이면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쐬며 무더위를 이겨 낼 수 있도록 했다.

 

◦ 동물원을 탈출 했다 돌아온 말레이곰 꼬마에게는 무더위를 위해 야외방사장에 서식지 환경에 알맞은 습지 등을 조절 할 수 있는 시설을 완비했다. 뜨거운 햇볕아래에서도 비를 맞을 수 있도록 스프링 쿨러를 설치하는 등 시원한 동물원의 여름을 보내고 있다.

□ 미어캣 / 새로 꾸며진 미어캣 전시장은 사계절 내내 동물이 야외에서 생활 할 수 있도록 조성되어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더해 주고 있으며 특히 무더운 여름엔 꽁꽁얼린 얼음 속의 밀웜을 시원한 간식거리로 제공하고 있다.

 

동물 먹이숲 조성 … 동물들의 행복 프로젝트로 제공

 

□ 동물원 최초 동물먹이숲 조성 예산절감효과 톡톡 / 서울대공원은 매년 24억여원의 예산을 들여 동물사료비를 구입해 동물들에게 제공해 왔다. 그러나 금년부터는 서울대공원 내 분수대광장 등 12ha 유휴공간을 활용해 먹이숲 조성사업을 실시해 동물들의 사료비 예산절감효과를 거두게 될 전망이다.

 

◦ 이는 서울동물원 내 사육동물 320종 2400여 마리의 동물 가운데 초식동물 75종 560수의 일부 사료비에 대한 절감효과를 낳게 될 전망이다.

 

◦ 서울대공원은 지난해 12월부터 먹이숲을 조성해 3~4월경부터 호박, 당근, 귀리, 옥수수, 감자, 상추 등을 파종했으며, 5~6월엔 고구마와 수수, 조, 해바라기 씨앗 등을 파종해 연중 사계절 동물들에게 싱싱한 무공해 사료를 제공하게 됐다.

 

◦ 또한 금년들어 지금까지 매주 평균 3회씩 농사를 거둬 싱싱한 야채 등을 공급해 왔으며 6월말 현재까지 코끼리가 전시된 대동물관 등 17개 동물사에 30톤의 먹잇감을 제공해 왔으며 향후 12월까지 21종 142톤의 동물먹잇감을 수확, 제공할 계획이다.

 

◦ 지금까지 종류별 제공된 먹잇감은 칡덩쿨 12,490kg, 나뭇잎 및 줄기 17,630kg, 보리(청초) 4.210kg과 상추 등 채소류 1,450kg, 귀리(청초), 옥수수대, 족제비싸리 등 3,240kg 등을 제공해 왔으며 월요일(칡덩쿨, 아까시, 참나무류 잎사귀, 줄기) 수요일(상추류, 아욱, 당근, 오이, 귀리, 옥수수등 재배작물), 금요일(월, 수요일 사료를 순환공급)로 나뉘어 싱싱한 사료를 공급해 왔다.

 

□ 특히 이렇게 수확된 먹잇감은 사육사들이 모여 머리를 맞대고 아이디어를 짜내는 먹이풍부화 연구로 활용된다. 먹이풍부화란 먹잇감을 활용해 동물들의 야생에서의 생태와 습성을 고려한 야생성 살리기 프로젝트로서 요즘처럼 더위에 지쳐 누워있는 동물들에겐 건강은 물론, 새로운 활력충전의 시간이 된다.

 

◦ 박선덕 동물영양팀장은 “동물원에서 지금까지 건초 등을 먹여왔던 동물들에게 싱싱한 생초를 제공한다는 것은 동물들의 건강 및 정신건강에도 상당한 힐링효과를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한편 지난 7월 2일 서울대공원 명예동물원장에 위촉된 영화배우 박상원씨와 홍수아씨는 첫 명예동물원장 체험과 함께 무더위에 지친 직원과 고객을 대상으로 한 힐링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며 향후 서울대공원은 물론 앞으로도 야생동물사랑에 대한 지속적인 활동은 물론 모든 시민이 함께 동참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 개발, 운영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 명예동물원장과 함께하는 동물원의 여름나기 행사는 오는 12일(월) 13:30분부터 서울대공원에서 펼쳐지게 된다.

곰얼음제공곰얼음제공

동양관 스콜체험동양관 스콜체험

"동양관 
코끼리 샤워코끼리 샤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총무과
  • 문의 02-500-7243
  • 작성일 2013-08-1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