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국제환경기구 ICLEI 동아시아본부 서울글로벌센터에 새 보금자리

수정일2013-08-01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환경기구인 ICLEI(이클레이) 동아시아본부가 7월 30일(화)부터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새 둥지를 틉니다.

 

ICLEI는 환경문제에 대한 지방자치단체 간 국제협력을 위해 1990년에 설립됐으며, 공식 명칭은 ‘ICLEI-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로 서울에 위치한 동아시아 본부를 비롯한 8곳의 지역사무국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현재 84개국 1,000여개 자치단체 및 자치단체 연합기구가 가입되어 있으며, 세계사무국(본)과 동아시아(서울)·남아시아(뉴델리)·아프리카(케이프타운) 등 8개의 지역사무국, 한국(수원)·미국(오클랜드) 등 4개의 국가사무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ICLEI 동아시아본부는 7월 30일(화)부터 서울글로벌센터빌딩〔종로구 종로 38(서린동)〕으로 확장․이전하여 업무를 추진하며,

 

서울시는 출입국관리사무소, 국제중재센터, 시티넷, 외국공관 등의 공공기관 및 국제기구가 같은 건물에 있어 이들과의 협력이 원활하게 되어 업무의 효율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반기 중국도시 초청 지식교류 프로그램 등 기후변화 대응 협력 네트워크 강화>

 

미래의 도시교통을 주제로 액션토크를 상반기에 진행한 ICLEI 동아시아본부는 특히 올해 하반기에 동아시아 지역에 환경적으로 중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 중국 도시들을 대상으로 기후·에너지 등 ICLEI 비전과 연계된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중국 도시들과의 국제적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환경에 대한 관심을 제고할 예정입니다.

 

또한, ICLEI 동아시아본부는 동아시아 자치단체 관계 직원들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정책 개발 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과 연수, 국제포럼 등도 개최할 예정이며,

 

동아시아 지역 저탄소·에코도시 보고서 등 유용한 정책사례 공유를 통해 서울이 국제적 환경 네트워크를 위한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입니다.

 

행사 및 환경 관련 정보는 8월부터 운영되는 이클레이 동아시아본부 홈페이지(www.iclei.org/eastasia)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기후환경본부 - 기후대기과
  • 문의 2133-3598
  • 작성일 2013-08-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