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향긋한 미나리, 한강서 재배해 먹어요

수정일 | 2013-05-29

 

 SHG_3905

어머니, 할머니로부터 전해 듣던 ‘미나리꽝’, 이제 미나리꽝은 서울에서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지만 한강에선 아직도 푸른 미나리의 상큼함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한강 수생식물 식재장에서 수경재배한 미나리를 5.30일(목) 수확하여 복지시설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강사업본부는 2003년부터 이촌한강공원 원효대교 북단 상류 수역 1,000㎡에 수생식물 식재장 2면을 조성해 미나리를 재배해왔으며, 2008년부터는 해마다 복지시설 등 어려운 이웃에게 미나리를 전달해오고 있습니다.

매년 100여명의 자원봉사자와 함께 1.3~1.5톤의 미나리를 수확해 10여곳의 복지시설에 나눔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한강 미나리 식재장은 매년 미나리 식재를 위해 천연식물성 원료(코코넛)인 코어네트를 바닥에 설치해 친환경 재배를 하고 있습니다. 올해 미나리 수확 예상량은 1.5톤으로 9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해 오전10~오후5시까지 수작업으로 미나리 껍질을 일일이 다듬고 포장해 복지시설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다른 채소에서는 맛볼 수 없는 독특한 향을 가지고 있어 김치부터 나물, 육류 겉절이 등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미나리는 수질개선 및 수변경관에도 뛰어난 효과가 있는 대표적인 수경식물로 한강물을 맑게 해줄 뿐만 아니라 각종 비타민과 칼슘, 칼륨, 철분 등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한강에서 키운 미나리는 물 위에서 자연상태로 성장하여 농약 등의 오염에 노출되지 않고 수확 전 중금속 검사를 마친 안전하고 깨끗한 친환경 농산물입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한강사업본부 - 환경과
  • 문의 02-3780-0793
  • 작성일 2013-05-2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