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355만 1가구마다 1꽃․나무 심는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수정일2013-04-02

오는 봄부터 삭막한 도시의 콘크리트를
아름다운 꽃과 나무로 채우고 덮는 시민 주도형의 새로운 녹색문화운동,
「서울, 꽃으로 피다」캠페인 실시합니다.

 

서울 꽃으로 피다 이미지

 

서울시는 올 봄부터 서울시내 전체 총 가구 수인 355만 가구('11년 서울통계)가 모두 참여해 한 가정이 연중 언제라도 상추, 봄 꽃 하나라도 심는다는 것을 목표로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이번 캠페인은 연중 상시 진행 하되, 나무심기 가장 좋은 기간인 3월 20일부터 4월 20일까지 식목일이 아닌 ‘식목월’ 개념을 도입해서 서울 구석구석에서 다양한 행사를 집중적으로 마련하고 시민 참여를

유도할 예정입니다.

 

「서울, 꽃으로 피다」캠페인이 시민이 참여하는 가운데 기존 부지를 활용, 기업이나 시민단체의

재능기부를 받는 등 큰돈을 들이지 않고도 서울 구석구석을 꽃과 나무로 덮는 효과가 있어, 시는

앞으로 녹화활동에 대한 체계적인 정보 제공 및 다양한 참여방법을 개발․보급해, 아직도 부족한

서울의 녹색공간을 점차 확대할 예정입니다.

 

나무 한 그루를 심으면 이산화탄소 연간 배출량의 0.74%를 흡수('13년 산림청)하는 효과가 있고,

정원이 있는 집은 주택 가격이 평균 16% 상승('12, Business Day 설문조사)한다는 결과도 있다.

 

‘서울, 꽃으로 피다’라는 캠페인 BI(Brand Identity, 브랜드 이미지)의 디자인은 (주)소디움파트너스의

정일선 대표가 재능 기부한 것 시민과 함께 서울의 구석구석을 아름다움과 생명의 상징인 꽃과

나무로 채워가겠다는 취지에 맞게 생활에 가까운 느낌으로 구성 예정입니다.

 

[6개 생활권 중점구역 꽃·나무심기]

생활권인 우리 아파트, 우리 상가, 우리 학교, 우리 골목길, 우리 동네, 가로변 띠녹지 등 6개 생활권 중점구역부터 녹색 가꾸기 운동을 시작합니다.

 

1. ‘우리 아파트, 우리 손으로’ 녹화운동

- 시민들이 작은 노력으로도 실천할 수 있는 화단 만들기, 화분 내놓기, 화분 걸기 등을 정해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

- 각 중점구역별로 시범사업지를 선정해 사업 기획에서 실행 전 단계에 걸친 전문가 멘토링 등으로 구역에 맞는 맞춤형 녹색 가꾸기 운동을 제시할 계획

- 시는 도심 가로경관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아파트를 1개구에 1개소 이상 시범아파트로 선정해 멘토링 및 사업비를 일부 지원할 예정

※ 마포성산영구임대아파트는 특별 시범아파트로 선정해 한국화훼협회와 함께 힐링정원으로 조성

 

2. ‘우리 상가, 우리 손으로’ 녹화운동

- 상가 주인들의 협조를 얻어 진행하며 상가 앞 화분 내놓기, 가로수 주변 꽃 심기, 가로변 화단 만들기, 상점 벽면에 화분걸기, 상점 안 화분 놓기 등의 방법으로 진행

- 삼청동길, 대학로 등 걷고 싶은 거리나 주요 관광지 중 10개소에 ‘꽃이 있는 상가’를 시범 조성할 예정

※ ‘북촌한옥마을’을 특별 시범구역으로 선정해 한국화훼협회와 함께 우리꽃 가꾸기를 추진해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

 

3. ‘우리 학교, 우리 손으로’ 녹화운동

- 학생 통학로 주변이나 학교의 담장 허물고 화단 만들기, 운동장 등 유휴공지에 꽃밭 만들기, 교실에서 화분 키우기, 창문에 화분 걸기, 옥상에서 꽃과 텃밭 가꾸기 등을 실시

- 서울시 교육청의 아름다운 학교 가꾸기 사업, 1학생 1 꽃나무 갖기 운동과 연계해 추진)

※ 교사, 학부모, 학생, 지역단체 등이 193개교에서 함께 꽃을 심고, 우리 꽃을 관찰할 수 있는 자연생태학습장을 20개교에 시범 조성할 예정

 

4. ‘우리 골목길, 우리 손으로’ 녹화운동

- 골목길엔 화분 놓기, 장미아치 만들기 등으로 (재)환경조경발전재단 등 조경관련 5개 단체를 멘토로 해 26개소에 추진되며, 동네는 쓰레기 무단적치지역 등 마을 자투리땅을 녹화하는 사업으로 진행한다.

- 골목길 녹화 멘토는 재능기부, 동네 주민들의 참여 유도, 녹화방법과 기술지도와 함께 녹화재료 등을

기부할 예정

- 범죄예방 디자인 골목길 조성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예정

5. ‘우리 동네, 우리 손으로’ 녹화운동

- 동네의 경우 총 364개소에 나무 등 녹화재료를 지원했으며, 자투리땅 5개소를 시범장소로 선정해

공공조경가 그룹의 멘토, 기술지도, 재능기부 등의 참여를 통해 마을 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

 

6. ‘가로변 띠녹지, 우리 손으로’ 녹화운동

- 가로수와 가로수 사이의 띠녹지에도 꽃을 혼합해 식재하고 빗물도 유입 될 수 있게 47개 노선에 조성

- 가로변 띠녹지는 조성 후 시민들이 나무를 입양해 관리하는 ‘나무 돌보미 사업(Adopt a tree)’으로

참여를 유도

 

시는 올해 가로변 띠녹지 구간을 포함한 총 120개 노선을 시민들에게 입양할 예정으로 현재

오프라인으로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오는 7월까지 서울의 가로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커뮤니티

맵을 담은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해 시민들이 보다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또, 앞으로 가로변 가로수뿐만 아니라 공원, 숲 입양하기, 나무 기부를 통한 심은 나무 가꾸기

등으로 확산할 예정입니다.

 

[트리 플래닛을 통한 녹색활동 지원]

‘가상의 나무가꾸기 게임을 통한 실제 나무 심기 확대’, ‘매뉴얼 제작․보급’, ‘식수장소 안내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녹색활동을 지원합니다.

- 시민들이 게임을 즐기면서 앱상의 게임이 실제 나무심기로 연결되는 메모리얼 트리 사업을 진행

- 스마트폰에서 ‘트리 플래닛’을 검색하면 다운로드 가능

- 일반 시민들이 가정이나 회사에서 꽃과 나무를 쉽게 심고 가꿀 수 있도록 주요 식물의 소개, 식재, 관리 등을 담은 매뉴얼도 제작해 보급

- 나무심기 장소를 안내하는 식수장소 안내시스템도 5월까지 구축해 운영할 예정

 

[삭막한 도시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 녹색 옷 입히기]

회색빛 콘크리트 교각과 육교, 터널의 입출구를 녹색으로 물들이고, 경의․경춘 폐철도부지와 지상 지하철 구간, 한강변, 안양천 등 시민들의 눈길, 발길이 닿는 공간도 꽃으로 뒤덮을 예정입니다.

- 터널 입출구 주변과 터널 상부 등을 녹화하고

- 교각하부, 벽면 등 도시 구조물에 꽃과 나무를 식재하거나 화분을 걸어 운전자 및 승차시민에게 푸른

경관을 제공할 예정

- 경의 경춘선 부지는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되기 전, 다양한 꽃씨를 파종해 사계절 꽃이 피는 형형색색의 꽃을 심을 계획

- 지하철 지상구간에도 철길 따라 출근길, 나들이 길에 사계절 꽃길을 감상 할 수 있도록 철길 주변 여유 공간에도 꽃씨를 파종 예정

- 7개 한강시민공원과 안양천, 양재천, 중랑천 등의 지천 사면도 시민 이용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대규모 꽃밭을 조성해 시민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

 

[‘식목월’ 개념 도입]

봄철 나무심기에 집중하기 위해 3월 20일부터 4월 20일까지 식목월로 지정 하였습니다.

- 다양한 시민참여행사와 함께 6회에 걸친 나무 무료로 나눠주기 행사, 저렴한 가격의 봄꽃 나무

나눔시장 등이 예정

- 4월 1일(월)엔 서울광장에서 서울시와 산림조합중앙회가 감나무 등 1만2천6백주를 무료로 나눠주는 것을 비롯해 서울시내 곳곳에서 산림청, 산림조합중앙회, 한국녹색문화재단과 함께 총 6회에 걸쳐 나무

5만600주의 나무를 무료 배포

- 26일(화) 서울역에서 소나무 등 1만주 / 29일(금) 청계광장에서 1만주 / 4월 2일(화) 광화문광장에서 1만5천주 / 3일(수) 문화일보에서 3천주 배포

- 서울광장에서 4월1일(월)부터 4월6일(토)까지 6일간 꽃과 나무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봄꽃나무 나눔시장’도 운영할 계획

 

[자발적 녹화활동에 대한 콘테스트 연중 2회 실시]

시민의 자발적인 녹화활동에 대해 우수 마을이나 참여단체, 우수 자치구에 대해 6월과 11월 2차례에

걸쳐 평가하고, 36개 단체 및 10개 자치구를 선정해 총 1억 원의 상금을 시상하고 평가해 우수사례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입니다

- 평가는 시민공모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시민들 및 전문가로 구성해 녹화활동 실적이 우수하고, 참여의 자발성 및 지속성이 유지될 수 있는 단체를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평가하게 됩니다

- 더불어 공공조경가 등 전문가로 구성된 멘토단을 구성해 경쟁을 위한 경쟁이 아닌 녹화활동

참여과정에서의 조언과 지원으로 건전한 경쟁을 유도할 계획입니다.

 

[서울광장서 대형 글자 만들기 퍼포먼스]

「서울, 꽃으로 피다」녹색운동이 성공적으로 완수될 수 있도록 26일(화) 오후 12시 30분 파란 잔디로 옷을 갈아입은 서울광장에서 350여 명의 시민들과 함께 대형 글자쓰기 퍼포먼스를 합니다.

- ‘서울, 꽃으로 피다’ 글자 중 ‘서울’과 ‘꽃’은 팬지꽃으로 채우고, ‘으로 피다’는 SNS로 참여 신청한 시민, 광장을 방문한 시민 등으로 채우는 플래시 몹(Flash Mob)으로 진행합니다.

- 4개 글자에 들어가는 시민은 1회 350명 정도로 참가한 시민에 한해서

예쁜 봄꽃(마라고이데스나 오스테오스 펄멈)을 한 포기씩 지급합니다.

- 1회당 15분~20분이 소요될 예정이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 퍼포먼스를 여러 번 실시해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 행사에 소요되는 꽃은 서울시가 경기도 고양시 덕은동 덕은양묘장에서 자체 생산한 꽃을 사용하며,

‘서울’과 ‘꽃’ 글자에 배치된 팬지꽃은 3월 29일(금)까지 4일간 전시한 후 시청 주변에 식재합니다.

 

서울 꽃으로 피다 퍼포먼스 도안

 

 

문승국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 캠페인을 통해 집, 학교, 직장,동네,거리등 생활공간 곳곳에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꾸는 녹색문화가 일상적으로 확산되길 바란다”며 “시민, 민간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로

많은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생활 속에서 충분한 녹색공간을 확보할 수 있게 돼 서울의 가치를

상승시키고, 시민에게는 녹색갈증을 해소하고 자긍심을 주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조경과
  • 문의 2133-2113
  • 작성일 2013-03-2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