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다시 일상으로, 4월 18일 부터 거리두기 완전 해제

2022.07.11
시민건강국 감염병관리과
전화
02-120

 

  • ◈ 이번 감소세는 종전과 달리 거리두기를 단계적으로 완화 하는 가운데 유지되고 있어 상당히 안정적인 것으로 평가
  • ◈ 확연한 감소세 진입, 안정적 의료체계 여력이 확인됨에 따라 규제 중심의 거리두기 조치 대부분을 해제
  • ◈ 방역상황 변화 및 전망 고려 시, 다시 한 번 일상회복을 재개하고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는 체계로의 전환을 시도할 수 있는 시기로 판단
  • (기간) 2022. 4. 18.(월) ~ 별도 안내 시

 

■ 주요내용

① 거리두기 조정방안
  • 운영시간(24시),사적모임(10인),행사·집회(299인) 및 ❹기타(종교활동 등) 해제(4.18.~)실내 취식 금지 해제(4.25.~)
    • 단, 실내 취식금지는 1주 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22.4.25.(월)부터 해제

    * 영화관, 종교시설, 교통시설 등 각 부처 소관 시설별 안전한 취식을 위한 방안 마련(대화 자제하며 조용히 취식, 환기 철저 등)

<참고 : 현행 거리두기 조치 (4.4.~4.17.) >

  • ❶ (영업시간) 24시 (유흥시설, 식당·카페,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등 13종 시설)
  • ❷ (사적모임) 10인
  • ❸ (행사·집회) 대규모 행사·집회 최대 299인까지 허용
  • ❹ (기타) 종교활동은 수용인원의 70%, 실내·외 마스크 착용
  • ➎ 실내 취식 금지 해제(4.25.~)
  • (마스크 착용) 실외 마스크 조정은 금번 거리두기 해제로 다수 방역조치가 완화되는 점을 고려하여 2주 후 조정여부 재논의

 

② 개인 방역 6대 중요 수칙
  • (주요내용) ➊예방접종, ➋마스크 착용, ➌손씻기 및 기침할 땐 옷소매로, ➍환기 및 소독, ➎사적 모임 최소화, ➏증상 발생 시 진료 및 다른 사람과 접속 최소화

【 개인방역 6대 수칙 (권고) 】* 생활방역 세부수칙(질병청 지침)

  • ➊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하기
  • ➋ 올바른 마스크 착용으로 입과 코 가리기, 실내 음식물 섭취 등 마스크를 벗는 시간은 가능한 짧게
  • ➌ 흐르는 물에 30초 비누로 손 씻기, 기침은 옷 소매로
  • ➍ 1일 3회(회당 10분) 이상 환기, 다빈도 접촉부위 1일 1회 이상 주기적 소독
  • 사적모임 규모와 시간은 가능한 최소화 하기
  • ➏ 코로나19 증상 발생 시 진료 받고 집에 머물며 다른 사람과 접촉 최소화

 

               0426_[KDCA]개인방역중요수칙_jpg

 

③ 거리두기 해제 후, 유지되는 방역수칙
  • (고위험시설 보호) 위중증율·치명률이 높은 감염 취약계층이 집중 되어 있는 고위험 시설은 방역 수칙을 유지하며, 추후 조정 검토
    • 요양병원·시설 등에 적용되는 입원환자(입소자) 및 종사자 선제검사, 면회 및 외부인 출입금지, 외출·외박 제한(필수 외래진료 예외) 등
  • (생활방역 강화) 거리두기는 해제하나, 일상 속 감염 차단은 여전히 중요한 만큼 생활방역수칙에 대한 홍보·계도 강화

    * 질병청 「생활방역 세부수칙」(지침) 적극 배포 및 홍보

  • (고위험군 보호) 고위험 시설에 대한 방역조치는 당분간 유지하며 집단감염 예방, 확산 방지책 마련 및 감염관리 강화 추진

    * 요양시설 기동전담반 확대 등 패스트트랙 체계 구축, 취약시설 환경개선 등

  • (거리두기 재도입) 신규 변이* 등장 또는 겨울철 재유행 등으로 생활 방역만으로 대응이 어려운 경우, 재도입 논의

    * (전제조건) ❶높은 전파력, ❷높은 치명률, ❸백신의 중증·사망 방지효과 저하 등의 특성을 가진 새로운 변이 등장

    • 향후 재도입 논의는 바이러스 특성, 국내·외 연구결과 등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전문가 및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신중하게 접근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