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700명이 함께 그린 벽화 보러 서울대공원으로 오세요~!

수정일 | 2016-10-23

700명이 함께 그린 벽화 보러 서울대공원으로 오세요~!
 

- 서울대공원 동물원, 벽화거리로 더 걷기 좋은 가을 동물원으로 변모
- 학생, 시민, 기업 자원봉사자 700명이 함께 만든 벽화 프로젝트 진행
- 46m 초대형 기린이 그려진 굴뚝벽화를 찾는 즐거움도 선사
 
■ 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 동물사 외벽 10곳이 자원봉사자 700여명이 그린 벽화로 재탄생된다. 
 
낡은 동물사 외벽에 벽화를 그려 넣어 관람객들에게 걷는 즐거움을 선사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동물원 700벽화거리’ 프로젝트는 3월 말부터 시작하여 현재까지 총 10곳 중 8곳이 완료되었고
  올 해 안에 나머지 두 곳인 가금사와 동양관의 벽화도 완성될 계획이다.

  ○ 새롭게 단장된 동물사는 기린이 사는 ‘제1아프리카관’, 하마와 프레리독이 있는 ‘제2아프리카관’,
      코끼리가 있는 ‘대동물관’, 사자가 사는 ‘제3아프리카관’, 콘돌 독수리가 사는 ‘맹금사’, 라마와
    
 큰개미핥개가 있는 ‘남미관’, 10억 몸값의 귀하신 몸인 로랜드 고릴라가 거주하는 ‘유인원관’이고
     ‘가금사’, ‘동양관’ 등이
올해 말까지 변화될 예정이다.
  ○ 단순히 동물들만을 관람하는 동물원의 기능을 벗어나 동물원 외벽에 생명을 불어 넣어 시민들에게
     
동물복지의 진정성을 알리고 동물들을 아끼고 이해하자는 공존의 뜻도 함께 담겨 있다.
 
46m 굴뚝에 그려진 기린 벽화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동물원 내 한가운데 서 있는 46m 높이의
  
굴뚝은 대공원의 동물사 난방시 활용하는 배기구 인데, 연중 사용기간이 길지 않아 즐거움을 선사할
   벽화로
재탄생되었다.
  ○ 기린 굴뚝 벽화 작업을 위하여 50m 높이까지 올라가는 스카이 크레인이 동원되었으며, 디자인은
     
계원예술대학교 서정국 교수팀이 제작하고 그림 작업은 국내에서 고공 벽화작업을 40년 이상 진행한 경력이
     
있는 장인 4명이 초빙되어 1주일 동안 진행하였다. 작업이 어려운 굴뚝 뒷면은 장대(3m)를 별도로 제작하고
     
최상단 3m는 로우프를 설치하여 벽화를 완성하였다.
   
이번 ‘동물원 700 벽화거리 프로젝트’는 계원예술대학교,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와 MOU를
   체결하여 
디자인 및 부속재료 후원을 받는 민관협업에 서울대공원 홍보대사 탤런트 박상원씨 등
   700여명의 재능기부가
더해져 이루어졌다.
 
서울대공원은 지금 단풍이 들기 시작하며 아름다운 가을 풍경으로 바뀌고 있다. 지하철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곳에, 빼곡한 나무와 숲을 만날 수 있는 도심에서 보기 드문 힐링 장소이다.
   저렴한 입장료로 넓은 곳의 다양한
동물을 관람할 수 있는데다 벽화그림이 더해져 다양한 즐거움과
   여유를 함께 느낄 수 있다.

송천헌 서울대공원장은 “새롭게 단장한 동물원 벽화를 감상하며, 단풍이 든 서울대공원의 가을정취를
  즐기길
바란다”며 “벽화그림을 통해 시민들이 동물원을 더욱 친근한 자연 휴식 공원으로 느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대공원 기린굴뚝벽화

서울대공원 기린굴뚝벽화

서울대공원 바로가기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대공원 전략기획실
  • 문의 02-500-7032
  • 작성일 2016-10-23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