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환경부-교육청, 폐교부지 활용해 환경교육·체험 '에코스쿨' 공동조성

2021.08.18
기후환경본부 환경시민협력과
전화
02-2133-3613

□ 서울시와 환경부, 서울시교육청이 기후위기 시대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환경교육 인프라 구축에 공동으로 나선다.

□ 학령기 아동 인구 감소로 작년 3월 폐교한 후 쓰임 없이 방치된 강서구 옛 공진중학교 부지(부지면적 7,052㎡)에 기후·환경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이 이뤄지는 환경교육 거점시설인 ‘(가칭)에코스쿨’을 조성한다. 서울지역 최초의 광역 단위 환경교육시설로, '24년 9월 준공이 목표다.

□ 오세훈 시장은 18일(수) 14시 5분 서울시교육청 강당(11층)에서 한정애 환경부장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에코스쿨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 ‘에코스쿨’은 아동·청소년뿐만 아니라 전 세대를 아우르는 서울시민들이 환경에 대해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교육체험관이자 교육·문화·휴식 공간으로 조성된다.

□ ‘에코스쿨’ 내부엔 전시실, 학습실 같은 교육시설이 설치되고, 운동장 부지와 옥상 등을 활용해 미니온실, 텃밭, 숲, 논·밭, 연못 같은 생태환경이 조성돼 시민·학생들이 양질의 환경교육을 받을 수 있다.

□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기존 공진중학교 건물을 제로에너지 건축물로 리모델링해 학교 건물의 탄소중립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 제로에너지건물(Zero Energy Building)이란, 단열성능을 극대화해 에너지부하를 최소화하고(패시브), 신재생에너지생산(액티브)을 통해 에너지 소요량을 최소화하는 녹색건축물을 말한다.

□ 시설 조성(총사업비 242억원)과 운영에 들어가는 예산은 세 기관이 분담한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은 기본 계획 수립과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에코스쿨을 공동 운영한다. 기후·환경교육 연구를 통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학생과 시민을 대상으로 교육도 실시한다. 환경부는 기후·환경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교구·교재 등을 지원한다.

□ 세 기관은 내년 상반기 실시설계를 완료한 후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24년 9월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 서울시는 폐교로 쓰임이 다한 학교 건물에서 기후·환경과 관련된 교육·문화·휴식 공간으로 재탄생할 에코스쿨이 서울시민을 위한 기후·환경교육을 주도하는 중심 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한편, 서울시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서울시민을 위한 환경교육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올해 5개 년 계획인 「제3차 서울시 환경교육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약 2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환경교육포털 구축, 탄소중립 프로그램 개발·운영, 자치구 단위 기초환경교육센터 확충 등도 추진 중이다.

○ 환경과 관련된 체험시설도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새활용 산업 전 과정이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세계 최초의 복합공간 ‘서울새활용플라자’, 국내 첫 에너지자립형 친환경 공공건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환경교육을 시행하는 9개의 ‘기초환경교육센터’ 등이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