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기록으로 보는 서울의 공원 이야기, 전시로 만나요!

수정일 | 2020-10-20

포스터

□ 서울시는 2020년 시정협치 ‘공원아카이브 구축 사업’에서 수집된 공공기록물과 시민의 기록을 소재로 서울의 공원의 이야기를 공유하는「우리의 공원」展을 개최한다.

□ 이번 전시는 남산식물원을 시작으로 서울숲, 남산과 월드컵공원으로 이어진다. 첫 번째 전시로 10월13일부터 25일까지 서울식물원에서 ‘공공의 기억을 재생하다. 남산식물원’ 전을 연다.

  10월 27일 부터 11월 8일까지 서울숲 이야기관에서 ‘시민의 숲을 기록하다. 서울숲’ 주제로 전시가 이어지며, 남산공원과 월드컵공원에 대한 전시인 ‘공원의 기록을 발굴하다’ 는 11월 10일 디지털전시로 열린다.

< 전시회 일정 >

  1. 공공의 기억을 재생하다, ‘남산식물원’  :  ‘20.10.13(화)~10.25(일) 서울식물원 2층 프로젝트홀
  2. 시민의 숲을 기록하다, ‘서울숲’           : ‘20.10.27(화)~11. 8(일) 서울숲 이야기관
  3. 공원의 기록을 발굴하다,‘남산공원과 월드컵공원’ (디지털전시) : ‘20.11.10(화)~’21. 5.10(일)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 서울기록원 홈페이지

공공의 기억을 재생하다, ‘남산식물원’ : ‘20.10.13(화)~10.25(일) 서울식물원 2층 프로젝트홀

□ 이번 전시는 남산식물원의 조성과 철거까지의 발굴된 기록과 시민 공모로 수집한 사진자료를 모아 공공식물원의 사라진 역사를 재현한다.

○ 남산식물원은 해방 후 조성된 서울 최초의 공공식물원으로 1968년남산 회현자락에 들어섰다. 새로운 볼거리이자 교육의 장으로 활용된 남산식물원은 2006년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된다.

○ 발굴된 도면을 바탕으로 식물원 입구에 세워졌던 선인장 게이트를 재현하고 공공기록물과 신문자료를 전시한다. 개원당시에 주월한국군이 1인1주 수집운동을 통하여 베트남 현지에서 250여 그루의 식물을 채집하여 보내온 서사와 당시 식물원에 있었던 식물의 리스트와 철거하면서 전국 각지로 흩어진 식물의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한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 현장 전시 이후에는 디지털 전시로 이어져 2021년 5월 10일까지 온라인으로 접할 수 있다.

시민의 숲을 기록하다, ‘서울숲’ : ‘20.10.27(화)~11. 8(일) 서울숲 이야기관

□ 시민과 함께 만들고 성장해 온 서울숲공원의 다양한 모습을 식물, 사람, 공간 이야기로 펼친다.

○ 서울숲공원은 개장 후 15주년을 맞는 지금까지 숲과 사람이 만들어낸 수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서울숲공원은 시민이 조성하고, 민간이 운영하는 국내 최초의 공원으로, ‘시민과 함께 성장한 시간’을 기록하는 전시다.

○ 서울숲의 식물을 시민들의 눈높이로 재조명한 ‘서울숲의 식물’, 시민 참여로 조성된 공간의 변천사를 담은 스토리북 ‘서울숲의 정원’, 서울숲 근무자, 자원봉사자, 시민들의 다양한 목소리와 행사포스터로 기록한 ‘서울숲의 사람’, 그리고 수년에 걸쳐 작가들이 포착한 사진 속의 장면을 시민들이 재생산하여 공유하는 ‘서울숲의 순간’을 감상할 수 있다.

기록을 발굴하다,‘남산공원과 월드컵공원’ (디지털전시) : ‘20.11.10(화)~’21. 5.10(일)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 서울기록원 홈페이지

□ 공원을 만들고 운영하는 과정이 담긴 서울시 공공기록물에 민간기록 구술과 시민공모로 수집한 사진이 더해진 아카이브 전시로 서울의산과공원(parks.seoul.go.kr)과 서울기록원(archives.seoul.go.kr)홈페이지를 통해서 온라인으로 접할 수 있다.

○ 남산공원은 서울의 대표공원으로 일제강점기부터 이용되다가 해방 이후 본격적으로 공원으로 계획하고 조성하였다. 이번 전시에서 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1959년 국회의사당 건립을 위한 남산공원 폐쇄 공고, 1962년 남산공원설계현상 등의 자료를 최초로 공개한다. 그 외에 현재까지 남아있거나 사라진 남산의 다양한 공원시설들인 케이블카, 남산음악당, 분수대, 장충풀장 등 시민의 일상을 공유한 기록과 기억을 담는다.

○ 쓰레기 매립지에서 공원으로 탈바꿈한 월드컵 공원의 역사도 만날 수 있다. 1970년대 난지도 제방공사부터 2000년 밀레니엄 공원계획, 난지도골프장 가족공원화 등의 기록을 통해 쓰레기매립장에서 생태공원으로 변화해온 월드컵공원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 이번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시민들의 안전한 전시관람을 위하여 거리두기 단계별 운영 방침에 따라 관람 인원을 조정하여 마스크 의무 착용, 방문기록 작성, 입구에서 발열 체크 후 참여가 가능하다.

□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서울의 공원들이 만들어지고, 이용되는 과정에서 잊혀졌던 공원의 기록들이 이번 아카이브사업을 통해 발굴되는 성과가 있었다.”면서 “이번 전시는 감염병의 세계적 유행으로 공원의 존재가 더 절실해진 시대에 공원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공원녹지정책과-공원문화팀
  • 문의 02-2133-2045
  • 작성일 2020-10-2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