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전력 '소비'는 줄고 '생산'은 2배 늘어났다

수정일2014-04-21

 

‘10년부터 ’13년까지 전국 전력사용량이 9.4% 증가한 가운데 서울의 전력사용량은 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전력사용량 중 서울이 차지하는 비율도 ‘10년 10.9%에서 ’13년 9.8%로 감소했습니다.

 

< 전력사용량 현황 >

                                                                                                                                                                   (단위 : GWh)

구 분

’10년

’11년

’12년

’13년

증·감

서 울

47,295

46,903

47,234

46,555

↓1.6%

전 국

434,008

454,911

466,414

474,745

↑9.4%

(%)

10.9

10.3

10.1

9.8

 

 

또, 서울시내 전체 359만여 가구의 월평균 전력소비량의 경우 320kWh(‘10년)에서 316kWh(’13년)으로 1.2% 줄었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전력 생산량은 ‘10년 57GWh에서 ’13년 120GWh로 2배 넘게 늘었습니다.

 

< 신재생에너지 전력생산량 >

’10년

’11년

’12년

’13년

57GWh

99GWh

112GWh

120GWh

                                    

<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

연료전지

태양광

바이오가스

폐기물자가발전

총합

4.9MW

55.4MW

4MW

8MW

72.3MW

 

서울시는 4년간 ‘서울시 전력사용량 분석 결과’를 이와 같이 발표, 서울의 전력소비는 줄고 신재생에너지 생산은 2배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화석연료 사용 감소와 전력자립률 향상에도 기여한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는 지난 ‘12년부터 적극 추진해온 ‘원전하나줄이기’ 사업에 기업·가정·학교 등이 적극 참여하면서 이와 같은 소비감소와 신재생 에너지 생산 확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원전하나줄이기’ 사업은 전력 대란 등에 대비하고 도시의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생산 및 절약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에너지 수요 절감 + 신재생 에너지 생산 확대’를 주요 골자로 합니다. 예컨대, 서울의 경우 도심 건물 및 주택에서 사용하는 전력이 전체 전력소비 중 83%에 이른다는 점을 감안할 때 에코마일리지, 여름·겨울철 에너지 절약왕 선발 등 생활 속 에너지 절약에 적극 참여한 효과가 이러한 결과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서울의 전력소비는 일반용(54%)과 주택용(29%)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산업용(11%)이 뒤를 잇는다. 반면, 전국적으로는 산업용 56%, 일반용 21%, 주택용 14%, 기타 7%, 교육용 2% 순이었습니다.

 

전력그래프

 

이렇듯 전력사용량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민이 작년 한해 부담한 전기요금은 ‘10년이후 6차례에 걸친 전기요금 인상의 영향으로 ‘10년에 비해 12.9%(6,170억원) 증가한 5조3천910억원으로 늘었습니다.

 

※전기요금인상 : '10.8(3.5%), '11.8(4.9%), '11.12(4.5%), '12.8(4.9%), '13.1(4.0%), '13.11(5.4%)

 

세대 당 부담한 ‘13년 월 평균 전기요금은 39,300원(316kWh)으로 ’10년 38,300원(320kWh) 대비 소폭 증가해 연간 47만원 정도의 비용을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기요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세대 당 부담 비용이 낮게 나타난 이유는 가정·기업 등에서 에너지 절약과 효율개선 사업 등을 통해 사용하는 전력량을 줄였고 서울시 세대수 증가 역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서울의 ‘13년 총 전력생산량은 1,946GWh로 서울에서 소비되는 전력(46,555GWh)과 비교했을 때 전력자립률은 4.2% 수준입니다. 지난 4년간 전력생산량 변화를 보면 화력에너지를 통한 생산량은 큰 변화가 없는 반면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생산량은 2배 이상 증가해 서울의 전력자립률 향상을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 관련 전력생산 설비의 장기적, 지속적 보급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서울의 전력생산 설비용량은 683MW로 전국 87,170MW 중 0.8% 정도였습니다.

 

서울시는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2020년까지 20%의 전력자립률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등 전력생산 설비를 늘리고 에너지 다소비 건물 신축시 전력에너지 자립의무를 부여하는 등 효율은 높이고 소비는 줄이는 다양한 에너지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녹색에너지과
  • 문의 2133-3555
  • 작성일 2014-04-2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