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기후변화대응 행동 우수 도시상’받았다

수정일2014-04-17

서울시가 대도시 탄소배출을 감소시켜 기후변화를 완화시키고 에너지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공로를 인정받아 세계자연기금(WWF)과 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ICLEI)가 공동으로 하는 이니셔티브 Earth Hour City Challenge(EHCC)에서 ‘2014 기후변화대응 행동 우수 도시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기후 친화적이고 지속 가능한 도시로 변화하기 위해 가장 적극적으로 활동한 도시의 공로와 우수한 사례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2013년에 시작해 올 해가 두 번째다.

 

각 도시들의 친환경 도시로 변화하기 위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 공약, 활동, 성과 등을 ICLEI가 운영·관리하는 보고 플랫폼인 탄소등록부(cCCR)에 등록한 결과를 유엔, 국제기구 및 국제기관 등 전문가로 이루어진 국제심사위원단이 평가하여 우수도시를 선정하는 방식이며, 총 163개 도시가 참여했다.

 

한국 도시로는 유일한 수상도시인 ‘서울’은 혁신적인 사고와 강력한 정책 추진력으로 다양한 시민의 참여를 이끌어낸 리더십을 높이 평가받았으며, 이러한 천만인구가 살고 있는 서울시의 활동이 다른 메가시티의 훌륭한 모델이 된다는 인정을 받았다.

 

163개 도시 중 최고상인 글로벌 우수도시상은 케이프타운(남아프리카 공화국, 글로벌 도시)이 차지했으며, 서울(한국), 스톡홀름(스웨덴), 라펜란타(핀란드), 애드먼톤(캐나다), 몬테리아(콜럼비아), 코펜하겐(덴마크), 벨루오리존치(브라질)은 우수상을 수상했다.

 

〈 EHCC, cCCR 〉

○ EHCC :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추구를 위해 세계자연기금과 이클레이가 공동으로 협력하는 이니셔티브

○ cCCR(탄소도시기후등록, carbonn Cities Climate Registry)

   - 2012년 : 6개국 66개 도시 참여

   - 2013년 : 14개국 163개 도시 참여

○ 2013년 수상도시

   - 글로벌 우수도시 : 밴쿠버

   - 국가별 우수도시 : 오슬로, 포를리, 웁살라, 뉴델리, 샌프란시스코

 

서울시 기후대기과장은 “우리시가 자연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세계적인 흐름의 중심도시가 되어 우리시의 신재생에너지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에너지 정책 등이 높은 평가를 받게 되어 기쁘다.”며, “에너지 소비도시에서 에너지 절약과 생산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기후환경본부 - 기후대기과
  • 문의 02-2133-3621
  • 작성일 2014-04-0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