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염소냄새 없는 아리수 만들기

수정일2013-10-04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염소냄새 없는 아리수 만들기

2014년, 아리수에서 염소냄새를 못 느끼게 됩니다!

염소냄새 없는 아리수 만들기 2014년, 아리수에서 염소냄새를 못 느끼게 됩니다.

 

염소냄새, 안전한 물의 표식

흔히 수돗물을 먹을 때 소독냄새가 난다고들 말합니다. 이 소독냄새는 수돗물이 가정의 수도꼭지에 도달할 때까지 일반세균, 병원균, 미생물 등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투입하는 염소 때문인데요. 

장티푸스 등 수인성 질병이 확연히 줄어든 것도 바로 염소 덕분입니다.

비록 마실 때는 조금 거부감이 들지 모르지만 사실 염소는 안전한 물의 필수 요건입니다.

 

이는 염소를 없애는 정수기물과 염소를 투입하지 않는 생수의 수질검사 결과를 보면 확연히 알 수 있습니다. 

2013년 5월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이 가정집 100곳에 설치된 렌털정수기의 수질을 검사한 결과 무려 53개가 먹는 물로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준치 이상의 세균이 검출되었기 때문인데요. 특히 한 곳에서는 수질기준보다 최고 110배에 이르는 세균이 검출되었고, 총대장균이 검출된 곳도 있었습니다.

 

생수는 괜찮을까? 2011년 3월 MBC <불만제로>에서 흥미로운 실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시중에서 유통되는 46개의 생수의 수질을 검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무려 28개의 생수에서 일반세균이 검출되었기 때문이지요. 

 

정수기물과 생수에서 세균이 검출된 것에 비해 수도꼭지 수돗물에서 세균이 검출된 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염소 덕분이었습니다. 그래서 외국에서는 염소냄새가 나야 안전한 물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습니다.

 

 

아리수통합정보센터 전경

 

아리수

 

잔류염소를 줄이기 위한 노력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염소냄새에 거부감을 갖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수돗물의 안전을 지키는 염소를 투입하지 않을 수도 없는 일. 해결방법은 수돗물의 안전을 지키면서 잔류염소를 줄이는 일입니다. 

 

그래서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잔류염소를 0.3mg/L 이하로 줄이기 위해 재염소 분산주입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정수센터에서만 염소 0.7mg/L를 집중 주입하던 방식을 개선해 정수센터에서의 염소주입량을 0.4mg/L로 줄이고 지역배수지에서 염소를 분산주입함으로써 잔류염소와 염소냄새를 줄여나가고 있는 것입니다. 그 결과 잔류염소 0.3mg/L 초과지역 인구는 2012년 말 현재 서울시 전체 인구의 12%에 불과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2014년까지 각 가정의 수도꼭지에 나오는 수돗물의 잔류염소를 0.3mg/L 이하로 줄여 염소냄새를 느끼지 못하는 아리수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상수도사업본부

 

 

수돗물에서 염소냄새 없애는 방법

그런데 잔류염소를 줄여도 맛과 냄새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염소냄새를 느낄 수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수돗물에 남아있는 염소냄새를 없애는 방법은 생각보다 쉽습니다.

 

첫째는 아침에 수도꼭지를 열어 수도관에 고여 있는 물을 2~3분쯤 흘려보냅니다.

이는 밤 사이 수도관에 정체되어 있던 물을 흘려보내기 위한 방법입니다.

 

둘째는 수돗물을 유리나 사기 용기에 담아 뚜껑을 열고 20~30분 정도 깨끗한 공간에 둡니다.

이렇게 하면 염소냄새가 날아갑니다.

 

셋째는 받아놓은 수돗물에 녹차 티백이나 레몬, 민트, 허브, 숯 등을 넣어 마시는 방법입니다. 

이런 방법을 활용하면 미네랄이 살아있어 건강에도 좋고, 맛도 좋은 서울시 수돗물 아리수를 제대로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상수도사업본부 홍보과
  • 문의 02-3146-1216
  • 작성일 2013-10-0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