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월드컵, 보라매공원 내 '테마놀이터' 4월 개원

수정일2013-05-01

어린이날이 들어있는 5월 가정의 달,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새롭게 단장한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혹은 동작구 신대방동 보라매공원 내에 위치한 테마놀이터를 가보는 건 어떨까?

 

서울시는「시유공원 내 테마놀이터 재조성사업」을 추진, 첫 시범 사업으로 월드컵․보라매 2개 공원 내 노후 놀이터를 테마놀이터로 재조성해 4월 개원한다고 밝혔다.

  •  「시유공원 내 테마놀이터 재조성사업」은
    교체 및 정비가 필요한 공원의 노후 놀이터를 안전하게 탈바꿈하면서 놀이시설을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줄 수 있는 테마형 놀이터로 리모델링하는 사업이다.

 

개원하는 2개 공원은 모두 지난해 재조성 공사에 착수했으며, 보라매공원 테마놀이터는 지난 13일(토)에 개원했고, 월드컵공원 내 평화의 공원 내 모험놀이터는 30일(화)에 문을 열 예정이다.

 

이번 2개 공원 내 어린이놀이터의 리모델링은 기존 놀이터가 성인 이용자의 눈높이에 맞춰 조성됐던 것에서 벗어나 각 놀이공간마다 우주선, 비행기, 아기새의 모험 등 다양한 스토리텔링 방식의 테마를 통해 어린이의 흥미를 끌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특히 시는 설계용역 단계에서부터 지역주민 의견수렴, 다양한 놀이시설에 대한 선호도 조사, 이용수요를 면밀히 분석한 공간설계 등을 통해 지역특성 및 이용자에 적합한 테마와 놀이시설을 제공하고자 노력했다.

 

<월드컵공원 모험놀이터>
  • 우선, 월드컵공원 평화의공원 내 모험놀이터는 3,220㎡ 규모로서 ‘아기새의 모험’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표현했다.
  •  1층에 설치된 다양한 모험 놀이기구에선 아이들이 즐겁게 뛰어 놀 수 있도록 하고, 2층 높이에 원형으로 조성된 순환형 휴게데크에선 놀이터의 전경이 한 눈에 펼쳐져 아이들과 함께 온 부모들이 즐겁게 노는 아이들을 보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  모험 놀이시설로는 거울을 통해 다채로운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거울놀이벽’과, 공중에 매달려 이동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짚라인 ‘공중활주로’, 다양한 방식으로 구성된 장애물을 건너는 활동을 통해 모험심을 길러주는 ‘네트․모험놀이대’, 일반 미끄럼틀에 비해 미끄럼 타는 구간이 더욱 길어진 ‘사면놀이대’ 등이 새롭게 설치됐다.

 

<보라매공원 테마놀이터>
  • 보라매공원 테마놀이터는 2,079㎡ 규모로서, 기존에 보라매공원이 조성되기 이전 공군사관학교였던 특징을 테마로 잡아 우주선(로켓) 형상의 ‘조합놀이대’, 비행기 모양의 ‘유아놀이대’, ‘스페이스놀이대’ 등 활동적이고 움직임이 많은 놀이시설을 새롭게 도입해 놀이터를 재조성했다.
  • 또한, 아이들의 놀이행태와 놀이시설에 대한 선호도 조사 등을 통해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놀이시설로 손꼽은 ‘모래놀이터’ 공간을 기존보다 넓게 조성했다.
  •  이밖에도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조형 마운딩’, 여러명이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다인용 시소’,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들이 앉아 쉬면서 어린이들을 지켜볼 수 있는 ‘휴게형 플랜터 의자’ 등을 설치했다.

 

< 테마놀이터 13개소 추가 재조성 계획>

서울시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시유공원 내 테마놀이터 13개소를 추가 리모델링에 착수할 계획이다.

 - 올해 착수하는 13개소 놀이터는 서울숲, 응봉공원, 양재 시민의 숲, 간데메공원, 월드컵공원(난지천공원), 여의도공원, 문정공원 등 공원 내 위치한 놀이터이다.

 

 최현실 서울시 공원조성과장은 “안전한 놀이터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테마가 있는 모험과 즐거움이 가득한 놀이공간을 만들고자 노력했다”며, “어린이날을 맞아 무한상상과 모험이 넘치는 테마놀이터를 찾아보고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공원조성과
  • 문의 2133-2081
  • 작성일 2013-05-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