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야간에 안 쓰는 주차공간 개방할 주차장 모집

수정일2017-10-31

 

서울시가 야간에 비어 있는 주차공간을 공유할 상가·학교·아파트 등을 모집합니다. 주변 주택가 주차난도 해결하고, 1면당 2~5만원(한달 기준)의 수입도 올릴 수 있답니다!

또, 안전관리를 위한 CCTV 설치와 주차장 보수비용도 지원되는데요, 30면 이상 개방할 경우엔 관리 인건비와 차량 훼손 등에 따른 배상책임보험 가입도 일부 지원됩니다.

CCTV 설치는 10면 이상에 한해 8백만원까지 직접 설치 또는 설치비를 지원하고, 주차장 초기 보수의 경우(5면 이상) 최대 1천만원까지 공사비를 지원합니다. 2년 이상 개방할 경우엔 추가로 연간 3백만원까지 주차장 보수비용을 지원합니다.

야간개방 건물주차장 집중 모집기간은 3월 29일(금)까지로 가까운 구청에 신청하시면 됩니다.

 

<일반 건물 5면 이상 개방해야… 요금징수·사용배정 등은 시설공단이 관리해줘>

일반 건물의 경우 5면 이상, 학교의 경우 10면 이상 주차공간을 개방할 수 있는 시설이 대상인데요,

또, 현재 주차면이 확보되어 있지 않더라도 부지 내 5면 이상의 유휴 공간 개방이 가능한 시설이 신청을 하면 주차면을 직접 조성해 준답니다.

야간개방을 희망하는 건물주가 해당 자치구청에 신청하면 현장조사를 나와 기간·개방 규모 등에 대한 약정을 체결하고, 바로 운영에 들어가게 됩니다.

야간 개방하는 건물주차장은 거주자우선주차구역으로 지정돼 인근 주택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매달 2~5만원의 주차비를 받고 매일 18시~익일 오전 8시까지 이용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요금 징수, 부정주차 견인, 사용배정 등은 각 지역 시설관리공단이 맡아서 관리해 주며 원할 경우 건물주가 직접 관리할 수도 있습니다.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해당 자치구 교통관련 부서 또는 서울시 주차계획과(6321-4281)로 문의해 주세요!

 

<현재 건물주차장 야간에 5,717면 개방… 그린파킹, 자투리땅 주차장 등도 운영 중>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07년부터 도입한 ‘부설주차장 야간개방제도’ 일환입니다. 부설주차장은 교회, 학교, 상가 등 주택가 주변에 위치한 건물에 딸린 주차장을 말하는데, 이들 시설은 야간이면 주차 공간의 여유가 남는다는 점에 착안해 야간개방을 시작했는데요,

서울시는 ’12년부터는 주차공간에 여유가 있는 신규 아파트와 주상복합건물 등으로 개방 대상을 확대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현재 서울 시내 188개소 총 5,717면의 건물주차장이 야간에 공유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금화초등학교(서대문구 천영동)가 100면 중 24면을 개방하고 있으며, 서대문세무서(서대문구 홍제동)가 50면 중 35면을 개방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야간개방으로 만성적인 주차난에 시달리는 주택밀집지역의 문제가 완화되고 있다고 보고, 올해 상반기 중으로 이들 야간개방 건물주차장 관리·운영 현황, 이용수요 파악 등 실태 전수점검에 나서 사업의 실효성을 더욱 확보할 계획입니다.

주택밀집지역은 주차공간 부족으로 특히 야간시간대 골목 불법 주정차 문제가 심각한 실정인데, 이렇게 골목 구석구석 주차된 차 때문에 귀가하는 시민의 안전이 위협받을 뿐만 아니라 화재, 응급환자 등이 발생할 경우 긴급구호차량 접근에 어려움을 주는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거주자 우선주차제(12만9,454면) ▴자투리땅 주차장 조성(26개소 214면) ▴그린파킹(2,045개소 4만4,787면) 등 주택가 주차 공간 공유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많은 신청 바랍니다!

주차장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교통본부 - 주차계획과
  • 문의 02-6321-4271
  • 작성일 2013-01-2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