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누리집 - 서울특별시





		
		

	 
	
	

`5초 마음의 여유`… 모두의 안전과 소중한 소지품을 지킵니다

담당부서
서울교통공사 영업지원처
문의
02-6311-9552
수정일
2023.09.15

□ 서울교통공사(사장 백호)는 2023년 8월까지 공사에 접수된 선로유실물은 총 1,276건으로, 이 중 휴대전화가 547건(43%)으로 가장 많은 선로유실물 유형이라고 밝혔다.

○ 2023년 8월까지 공사에 접수된 선로 유실물은 휴대전화 547건(43%) 〉 이어폰 등 전자기기 203건(16%) 〉 지갑 132건(10%) 순으로 집계되었다.

○ 유형별 현황

(단위:건)

구 분

총 건수

휴대전화

전자기기

(이어폰 등)

지갑

의류

카드

가방

귀금속

기타

’23.8월

(기준)

1,276

547

203

132

84

34

16

6

254

’22.8월

(기준)

1,119

517

123

135

71

32

19

3

219

’22년

1,724

772

216

204

128

52

30

4

318

’21년

1,168

547

126

110

76

34

18

3

254

□ 최근 승객들이 이어폰을 착용하고 휴대전화를 사용하며 열차를 기다리는 모습은 일상 속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장면이다. 하지만 열차와 승강장 사이 틈을 인지하지 못하고 열차 승·하차 도중 휴대전화와 이어폰을 빠트리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 2023년 8월까지 접수된 선로유실물은 1,276건으로 월평균 160건이 접수되어, 2022년 월평균 접수 건수(144건)와 2021년 월평균 접수 건수(97건) 대비 증가한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 2023년 8월까지 접수된 선로유실물은 1,276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22.8월 기준) 약 14%가 늘어났다.

□ 선로유실물 중 휴대전화와 블루투스 이어폰 등 전자기기는 2023년 8월 기준 750건이 접수되어, 선로유실물 접수 건수 1,276건 중 절반 이상인 약 59%를 차지했다.

○ 2021년과 2022년에도 휴대전화와 블루투스 이어폰 등 전자기기는 가장 빈번하게 선로에 빠지는 유실물이었다. 휴대전화는 2021년 547건(47%), 2022년 772건(45%)을 기록했으며, 블루투스 이어폰을 비롯한 전자기기는 2021년과 2022년에 각각 126건(11%), 216건(13%)이 선로유실물로 접수됐다.

□ 휴대전화와 이어폰은 크기가 작은 만큼 주의하지 못하면 승강장 틈 사이로 빠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열차 승·하차 시 승객 간 부딪힘이 발생하거나, 뛰는 등 급하게 승·하차를 하면 휴대전화가 손에서 떨어지거나 착용하고 있던 이어폰이 선로로 떨어지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 불가피하게 선로로 물건이 떨어진 경우, 당황하지 말고 물건을 떨어뜨린 승강장 위치를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물건의 종류와 승강장 위치를 함께 고객안전실로 신고하면 역 직원이 영업 종료 후 수거해 다음 날부터 인계받을 수 있다.

○ 열차와 승강장 사이 틈을 통해 선로로 물건을 떨어뜨린 경우는 당일에 찾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점을 반드시 유의해야 한다. 선로에 떨어진 유실물은 안전을 위해 열차 운행 시간에는 회수가 어렵기 때문이다.

○ 간혹 영업 중에도 물건을 찾아달라고 요구하는 고객들로 인해 역 직원은 매우 난감해진다. 한 역 직원은 “소중한 물건을 빠르게 찾고 싶은 마음은 공감하지만, 안전을 위해 열차 운행 시간 중에는 선로에 들어갈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 선로로 떨어진 소중한 소지품을 역 직원이 본인 일처럼 친절하게 찾아주었다는 칭찬 민원도 여러 건 접수되어 훈훈함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6월 고려대역 승강장에서 하차 중 휴대전화가 떨어져 난감한 상황이 펼쳐졌지만, 역 직원이 안전하게 수거함과 동시에 깨끗하게 닦고 충전까지 하여 돌려주었다며 고객의 소리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 2023년 6월 27일 저녁 6호선 고려대역에서 하차 중 선로에 떨어뜨린 휴대전화를 직원이 안전하게 수거하여 깨끗하게 닦고 말리고 100% 충전 후 전달하여 무한 감동을 받았다며 고객이 서울교통공사 고객의 소리로 알려왔다.

# 2023년 4월 20일 밤 6호선 상수역에서 급하게 하차 중 선로에 떨어뜨린 블루투스 이어폰을 직원이 찾아주었다며, 몸을 아끼지 않고 선로를 수색하여 이어폰을 찾아준 직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 2023년 7월 24일 저녁 3호선 고속터미널역에서 선로에 떨어뜨린 휴대전화를 비가 많이 온 날이라 찾기 쉽지 않았지만 다음 날까지 수색해 찾아줬다며, 이틀 내내 고객안전실에 찾아갈 때마다 친절하게 응대한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선로유실물 관련 칭찬 민원 사례

□ 한편, 각 역에서 유실물이 접수되면 우선 경찰청 유실물 포털 사이트인 ‘lost112’(www.lost112.go.kr)에 등록하며, 이후 호선별로 운영 중인 유실물센터로 인계된다. 승객이 바로 찾아가지 않을 경우 1주일간 보관 후 경찰서로 이관한다.

유실물센터 위치 및 연락처

담당 호선

센터명

소재역(호선)

위 치

연 락 처

1·2호선

시청 유실물센터

시청역(2)

지하 2층

02-6110-1122

3·4호선

충무로 유실물센터

충무로역(4)

지하 2층

02-6110-3344

5·8호선

왕십리 유실물센터

왕십리역(5)

지하 1층

02-6311-6765, 8

6·7호선

태릉 유실물센터

태릉입구역(7)

지하 3층

02-6311-6766, 7

유실물 처리 절차

 

유실물센터

경찰인계

경찰서

 

국가귀속

(폐기, 양여)

유실물 등록

(경찰청포털)

7일간 보관

6개월 보관

(최장 9개월)

 

 

 

 

유실자 연락

 

본인인도

 

본인인도

 

 

 

 

 

 

 

 

본인인도

 

 

□ lost112 사이트는 컴퓨터와 스마트폰 앱으로 접속할 수 있다. 날짜와 물품 유형, 잃어버린 위치 등을 검색할 수 있으며, 사진이 등록되기도 한다. 검색 결과 본인의 유실물을 찾았다면, 신분증을 지참하여 물건이 보관된 역 또는 유실물센터를 찾아가면 된다.

□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소중한 소지품을 지켜내는 동시에 발빠짐 사고 방지 등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하기 위해 마음의 여유를 갖고 승강장 틈에 주의하며 열차를 이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불가피하게 선로로 소지품이 빠졌을 경우 안전상의 조치로 영업시간 중에 찾지 못하는 점을 양해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제 4유형 : 출처표시, 변경금지, 상업적 이용금지,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이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댓글은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시 정책에 대한 신고·제안·건의 등은
응답소 누리집(전자민원사이트)을 이용하여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 별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누리집 바로가기

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