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 시내버스, 평일 22시 이후 야간 운행 정상화

수정일2021-04-02

□ 서울시가 코로나19 감염 위험 해소와 시민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시행되고 있는 시내버스 평일 야간 (22시 이후~)감축 운행을 정상화 한다.

□ 시는 오는 4.5(월)부터 시내버스 혼잡도에 따라 선별적으로 평일 야간 시간(22시 이후~)의 정상 운행을 시행하며, 혼잡도 개선 및 승객 증가에 따른 이동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그동안은 야간 통행량 감소를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 11. 24(화)부터 평일 22시 시내버스 운행을 최대 20%까지 감축 운영해 왔다.

○ ‘천만시민 멈춤기간’이 시행되는 ’20.11.24.(화)부터 22시 이후 감회 운행을 시행해왔으며, 코로나19 확산시기·계절적·시기적 요인 등도 세심하게 고려해 강화된 방역, 대응을 실시해왔다.

□ 하지만, 최근 3월부터는 영업제한 완화 등으로 인해 평일 심야시간대의 일부 노선의 이용객수 및 혼잡도가 증가 추세를 보였다.

○ 11. 24부터 22시 이후 감축 운행 시행에 따라 매주 단위로 이용 승객수와 혼잡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분석 결과 금년 3월 이후 이용승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이에 따라 현재 감축운행하고 있는 서울 시내버스 356개 노선 중 “22시 이후 차내 혼잡도 80% 이상이 1주간 3일 이상 발생”하는 71개 노선에 대해 선별적, 순차적으로 운행 정상화를 시행한다.

○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적용으로 30% 감축 운행이 시행되었던 시기와 비교해, 2단계 적용 시기의 22시 이후 평일 심야시간대 평균 이용객과 혼잡도는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운행 정상화 기준은 감축운행 시간대 혼잡율이 80%(승객 36명) 이상이며, 혼잡이 1주간 3일 이상 발생했을 경우다.

□ 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혼잡이 발생하는 노선에 대한 선별적, 순차적인 운행 정상화를 검토할 예정이다.

○ 이용객수, 혼잡도를 수시 모니터링하여 평일 야간운행 정상화 실시를 검토할 예정이다.

○ 평일 야간시간대 혼잡도를 80% 이하로 유지하고 있는 노선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22시 이후 감축 운행을 지속 시행하되, 수시 모니터링을 실시해 승객 증가 추이 및 평일 야간운행 정상화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 또한 서울시의 대표적 수요대응형 대중교통 서비스인 올빼미버스, 다람쥐 버스 운행을 통해 심야시간 및 출근시간 이동을 적극 지원한다.

□ 노병춘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경제 활동 정상화로 시내버스의 평일 야간 이용객도 점차 증가 추세로 이어지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운행을 정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여전히 조기 귀가, 불요불급한 이동 자제 등 방역 지침에 대한 협조가 필요하므로,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기획관 - 버스정책과
  • 문의 02-2133-2285
  • 작성일 2021-04-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