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새싹따릉이` 오늘부터 달린다…송파, 강동, 은평 우선 도입

수정일2020-12-01

□ 한 고등학생의 아이디어에서 시작한 ‘새싹따릉이’가 오늘(11.30.)부터 달린다. 기존 따릉이보다 크기와 무게를 줄여 청소년과 체구가 작은 성인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20인치 따릉이다.

□ 서울시는 ‘새싹따릉이’ 500대를 자전거도로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잘 갖춰진 송파구, 강동구, 은평구에 우선 배치해 운영하고, 내년 1월까지 총 2,000대를 순차적으로 확대·배치한다. 이용수요, 만족도 등 시민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해 새싹따릉이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 ‘따릉이’ 앱에 새롭게 생긴 새싹따릉이 메뉴를 터치하면 이용가능 대수와 대여소 위치 등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으며, 이용방법은 기존 따릉이와 동일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 ‘새싹따릉이’는 기존 따릉이보다 바퀴크기는 4인치(24→20인치) 작고, 무게는 2kg(약 18→약 16kg) 가볍다. 바퀴와 바구니 패널에는 ‘새싹’을 상징하는 밝은 연두색을 칠해 야간에도 잘 보이도록 시인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 작년 12월 「2019 아동참여 정책토론회」에 참여한 고등학생이 “현재 따릉이는 성인이 이용하기 적합한 사이즈로 획일화돼 있어 어린이도 탈 수 있는 따릉이를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한 아이디어를 서울시가 수용해 도입을 추진해왔다.

○ 시는 각계 전문가 자문을 통해 ‘새싹따릉이’의 정책 방향과 디자인 구조를 결정했다. 앞서 7월~8월 엠보팅 시민 선호도 조사를 통해 ‘새싹따릉이’라는 이름을 확정했다.

□ 새싹따릉이 정책을 제언한 이근상 군은 “앞으로는 동생과 같이 따릉이를 타고 다닐 생각에 기분이 좋다. 직접 제안한 아이디어가 실제로 시행된다는 것에 마음이 벅차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타고 다녔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 ‘새싹따릉이’ 도입과 동시에 오늘(11.30.)부터 따릉이 이용연령도 기존 만 15세 이상에서 만 13세 이상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따릉이 이용자 누구나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기존 따릉이와 동일하게 상해, 후유장애, 치료비, 배상책임 등 보험을 적용한다.

□ ‘새싹따릉이’가 도입되고 이용연령이 확대되면 그동안 나이 때문에 따릉이를 타지 못했던 청소년들도 학교나 학원 통학용으로 이용할 수 있어 친환경 교통수단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나이와 상관없이 자신의 체구나 체형에 맞춰 따릉이를 골라 탈 수 있게 돼 이용자들의 선택의 폭도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 서울시는 당초 올 연말 종료 예정이었던 ‘제로페이’ 할인혜택에 대해 내년 말까지 1년 기간연장과 적정 감면율을 검토 중에 있다. 현재 따릉이 이용권은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일일권은 50%, 정기권은 30% 할인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

□ 한편, 서울시는 도입 5년 새 20배 가까이 성장하며 서울시민의 일상이 된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역사와 시민 아이디어에서 시작한 ‘새싹따릉이’를 한 눈에 보는 전시를 기획 중이다. 12월 말 서울시청 일대에서 열린다.

○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15년 9월 2,000대로 시작해 현재는 37,500대로 확대됐다. 올해 3월에는 QR코드를 한 번 만 스캔하면 손쉽게 대여, 반납할 수 있는 'QR형 뉴따릉이'도 새롭게 도입했다.

○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철저한 방역에 나서고 있다. ‘따릉이 방역단’을 운영해 전체 2,085개 따릉이 대여소에 손세정제를 2개씩 비치하고, 모든 따릉이는 배치 전·후로 손잡이, 단말기 액정화면 등을 친환경 스프레이형 살균제로 소독하고 있다.

□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새싹따릉이는 시민 아이디어에서 시작되고 시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여 탄생한 정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 이번 시범도입을 통해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들이 안전하게 따릉이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개인위생 수칙과 에티켓을 준수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행친화기획관 - 자전거정책과
  • 문의 2133-2768
  • 작성일 2020-12-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