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자전거도로 눈에 확 띄게 표시…이용자, 보행자 모두 안전하게

수정일2020-11-16

□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자가 급증한 가운데 시민들이 자전거 도로를 분명하게 식별해 자전거, 차량, 보행자 모두가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 도로 시인성 개선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 ‘자전거 우선도로’는 자전거가 다닐 수 있는 길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노면 표시에 암적색의 바탕색을 입힌다.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는 기존에 페인트로 도색해 지워지기 쉬웠던 픽토그램(사물, 시설, 행동 등을 상징화한 그림문자)을 반영구적인 칼라블럭으로 바꾼다.

○ 자전거 우선도로 : 자전거와 차량이 공유하는 도로로, 자전거와 차량이 상호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노면에 자전거 표시를 한 도로다. 도로교통법에 따라 자동차 일일 통행량이 2천대 미만인 도로의 일부 구간 및 차로 중에 지정한다.

○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 자전거와 보행자가 공유하는 도로로, 통행로가 구분된 분리형과 비분리형이 있다. 분리대, 경계석, 유사 시설물 등으로 통행로를 분리하거나 차도와 구분한다.

□ 이번 사업은 자전거 이용자와 보행자 모두의 민원을 동시에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자전거 이용자는 자전거 노면 표시가 눈에 잘 안 띄고 탈색 등으로 식별이 어렵다는 문제를 제기해왔고, 보행자는 보행로에서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많다는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 이에 서울시는 자전거와 차량이 공유하는 ‘자전거 우선도로’는 자전거 표시에 암적색 바탕색을 입혀 멀리서도 눈에 띄게 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흰색 자전거 그림만 그려져 있어 자전거 이용자와 차량 운전자 모두 식별하기 어렵다는 불만이 많았다. 또한 50m 간격이었던 표시를 25m 간격으로 촘촘하게 그려 시인성을 더욱 높인다.

□ 서울시는 녹색교통지역 내 4개 노선(사직로, 새문안로, 우정국로, 삼일대로) 4.7㎞에 11월까지 시범 설치를 완료하고, 내년부터는 총 111㎞에 달하는 시내 ‘자전거 우선도로’를 매년 20㎞씩 순차적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 녹색교통지역은 서울시가 교통 혼잡 개선 및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친환경 교통수단 활성화, 녹색 공간 조성 등 특별 관리하는 지역이다. ‘17년 전국 최초로 한양도성 내부(종로구 8개동, 중구 7개동, 16.7㎢)를 녹색교통지역으로 지정하고 ’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승용차 통행량 30% 감축 등을 목표로 세부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는 자전거와 보행자 통행로가 구분되지 않은 비분리형 도로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기존에 쉽게 탈색되거나 지워졌던 페인트 도색 대신 30년 이상 사용 가능한 칼라블럭으로 픽토그램을 설치한다. 도로 여건에 따라 두 개의 사이즈(가로80㎝×세로40㎝, 가로120㎝×세로80㎝)로 설치될 예정이다.

□ 서울시는 남부순환로, 낙성대로에 칼라블럭 픽토그램을 설치했고, 11월까지 자치구가 개선을 요청한 방학로, 영동대로 등 13개 노선에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21년부터는 자치구의 신청도 받아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다.

○ 13개 노선은 ▴방학로(신동아아파트~방학사거리) ▴영동대로(학여울교차로~삼성역교차로) ▴언주로(서울세관사거리~도산공원교차로) ▴반포대로(서초역~강남성모병원) ▴남부순환로(포르쉐삼거리~강남아파트삼거리) ▴잠원로(고속터미널사거리~삼호가든사거리) ▴헌릉로(염곡교차로~하나로마트) ▴올림픽로(롯데월드~잠실역) ▴강동대로(올림픽공원 북1문~북2문) ▴동남로(대명초교입구~이마트 교차로) ▴천호대로(천호사거리~생태공원 앞 교차로) ▴올림픽로(풍납사거리~올림픽로108길 진입로~ 천호사거리) ▴고덕로(토끼굴입구 교차로~이마트교차로)다.

□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자전거 우선도로와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의 시인성을 개선해 코로나19 시대 비대면 교통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며 “서울시의 자전거 도로 시인성 개선 사업을 통해 자전거 이용자, 운전자, 보행자 모두의 불편이 개선되고 서로 배려하며 자전거를 이용하는 문화가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행친화기획관 - 자전거정책과
  • 문의 2133-2762
  • 작성일 2020-11-1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