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공유에 환경 더한다…서울시, 녹색교통지역 내 나눔카 100% 전기차 전환

수정일2020-04-28

□ 서울시가 대기질 개선 및 친환경 차량 공유 활성화를 위해 녹색교통지역 내 나눔카의 모든 차량을 2022년까지 전기차로 100%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녹색교통지역은 서울 4대문 안 친환경 녹색공간으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보행친화공간을 위한 도로공간 재편, 따릉이와 나눔카 등 공유교통수단 확대 등을 시행중이다. 이 중 나눔카는 191대를 운영 중에 있으며, 전기차는 17.3%인 33대에 이른다.

□ ‘자동차가 아닌 사람이 호흡하는 도시’라는 녹색교통지역의 취지에 걸맞게, 향후 녹색교통지역 내 나눔카 전기차 비율을 100%까지 끌어올려 친환경 공간 조성에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녹색교통지역 내 나눔카, ’22년까지 100% 전기차로 …>

□ 우선 녹색교통지역 내 공영주차장에 배치된 나눔카는 올 상반기까지 100%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 현재 녹색교통지역 내 공영주차장 11지점에서 나눔카 29대(전기차 17대)를 운영중인데, 이중 일반차량 12대를 2달 내로 모두 전기차로 전환할 예정이다.

□ 이에 더해, 내년 상반기까지 도로공간재편사업과 연계하여 녹색교통지역 내 주요 도로인 퇴계로, 을지로 등 노상에 전기차 20대를 신규로 배치한다.

○ 시민들은 더 이상 건물 안이나 노외주차장으로 찾아가지 않고 도로상에서 간편하게 나눔카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 민영주차장에 배치된 나눔카도 ’22년까지 100% 전기차로 전환할 예정이다. 민영주차장의 경우 서울시에서 적극 개입하기가 힘들고 충전인프라 설치시 시설물 소유자의 동의가 필요하여 그간 전기차 확대가 더디었던게 사실이다.

□ 이에, 전기차 배치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충전인프라도 확충하여, 민영주차장의 나눔카 역시 ’22년까지 100%를 목표로 단계적으로 전환을 추진한다.

□ 현재 민간시설물에서 나눔카를 신청하여 배치하면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해주고 있는데, 이를 전기차로 배치하면 일반차량에 비하여 경감비율을 2배로 확대하여 전기차 배치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 이를 위해, 8월 시행을 목표로 현재 교통유발부담금 경감 관련 조례개정이 진행중이다.

□ 또한, 충전시설 설치의 번거로움을 해소하고자 ‘충전후반납형’ 모델을 도입하여 전기차 운영 효율과 탄력성을 확대할 계획이다.

○ 충전후반납형 모델은 이용자가 일정량의 연료를 확보한 후 차량을 반납할 수 있도록 한 운영모델로 시범운영결과 기존 모델과 비교시에도 이용률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 뿐만 아니라, 이용자의 충전 편의성을 확대하기 위해 녹색교통지역 내 세종로, 종묘, 훈련원공원, 동대문 공영주차장에 급속충전기 6기를 포함해 서울시내 공영주차장에 16기를 추가 설치하여 인프라도 뒷받침한다.

<5월부터 6개월 간 나눔카 전기차 30% 할인...평일 4시간 약 2만원선>

□ 나눔카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정책은 차량 및 인프라 확대가 끝이 아니다. 서울시와 나눔카 협력사업자는 오는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약 6개월간 나눔카 전기차 대여요금을 30% 인하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 대기질 개선을 위해 전기차 활성화가 강력히 요청됨에도 불구하고, 동급 내연기관 차량 대비 약 30%높은 대여요금은 전기차를 선택하는데 이용자들을 주저하게 만들었다.

※ 시간당 대여요금 비교 : 아반떼 약 5,600원, 볼트EV 약 7,200원

□ 서울시는 이번 전기차 할인 시범사업으로, 전기차 체험기회를 확대하고, 신규 수요를 창출해 전기차 활성화 및 시민 인식 전환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 이에 따라, 대여 요금은 평일 주간 4시간 기준 약 28,000원 수준(보험요금 제외)에서 약 20,000원선까지 인하돼 더욱 저렴해진다. 대여요금 인하는 이용자 입장에서 전기차를 선택하는데 큰 메리트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 또한, 내연기관 차량이 km당 약 190원의 주행요금을 별도로 부과하는 것과 달리, 전기차는 주행요금이 따로 없어 장거리 이용 시 혜택이 더욱 커진다.

□ 이용자들은 나눔카 사업자의 어플리케이션을 휴대폰에 설치한 후 회원가입, 본인인증을 거친 뒤 전기차 30% 할인쿠폰을 발급받아 차량 예약 시 적용하면 된다.

□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녹색교통지역의 나눔카 전기차 100% 전환을 시작으로 서울 전역의 공유 전기차 확산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차량 공유 시장에서도 ‘에코 드라이브’ 문화가 자리 잡아 나눔카 활성화, 시민인식 전환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기획관 - 교통정책과
  • 문의 2133-2223
  • 작성일 2020-04-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