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개인택시 서비스개선 5대 다짐…市“의지 존중해 지속 관리”

수정일2019-02-07

서울개인택시 서비스개선 5대 다짐의지 존중해 지속

- 서울시, 서울개인택시조합으로부터 서비스개선 다짐과 실행계획 전달 받아

- 승차거부 근절, 심야 승차난 완화 및 고령운전자 안전대책마련 등 5대 다짐 담겨

· 심야 승차난 완화 위한 개인택시 2천대 추가 운행, 승차난 집중 3개지역 대책 마련

· 승차거부, 부당요금징수 등 위반행위 근절 선언, 24시간 민원접수와 친절교육 선언

· 조합차원 실내세척 지원, 고령자자격유지검사 자진 수검…쾌적·안심 택시 조성

 

□ 서울시는 서울개인택시조합의 서비스 개선 5대 다짐에 대해, 시 차원에서도 개인택시의 자발적 노력을 존중하는 한편, 선언 내용이 제대로 실행되는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 이는 서울개인택시조합 대표단이 5만 조합원을 대표해 승차거부 근절 등 서비스 개선 중요성을 재인식하고, 이를 위한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나가겠다며 5가지 다짐을 발표한데 따른 것이다.

 

□ 서울개인택시조합이 선언한 5가지 사항에는 승차거부, 부당요금 징수 근절은 물론, 심야 승차난 해소, 고령운전자 안전운전 대책 마련 등이 담겼다.

□ 서울시는 조합측이 5대 다짐 서명본과 함께 이를 실행하기 위한 계획안을 시에 보내왔다며, 금번 다짐에도 불구하고 심야 승차난이 지속될 경우 개인택시의 무단휴업 단속을 강화하고, 개인택시 의무운행을 강제하겠다고 밝혔다.

 

□ 조합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첫 번째 다짐은 승차난 해소를 위해 심야운행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내용이다. 부제에 따라 매일 밤 9시부터 다음날 아침 9시까지 운행하는 9조 택시의 심야시간 운행을 의무화해 하루 1천대 가량을 추가로 운행시킨다는 것이다.

○ 9조 택시는 ’18년 12월말 기준 2,995대가 편성되었지만 실제로는 일평균 1,900대만 운행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000대도 심야운행에 적극 참여시켜 승차난 해소에 기여한다는 차원이다.

○ 추가로 강남·홍대·종로 등 승차난이 특히 심각한 지역에는 지부별로 희망자를 모집해 매일 22시부터 다음날 02시까지 각 300대씩 총 1,000대를 강제 배정한다는 계획도 시에 전해왔다.

 

□ 둘째는 승차거부, 부당요금 등 위반행위를 승차거부, 부당요금을 뿌리 뽑겠다는 다짐이다.

○ 특히, 승차거부에 대해서는 서울시가 국토부에 개정 건의하고 있는 승차거부 강화방침도 적극 수용하겠다는 각오를 표명했다.

 

□ 셋째로 개인택시조합 고객만족센터 24시간 운영 및 친절교육 강화로 개인택시 민원을 대폭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전해왔다.

○ 개인택시조합 고객만족센터(1544-7771)를 통해 24시간 불편신고를 접수하고, 처리결과를 안내하며, 접수된 민원을 토대로 불편사항 개선을 위한 조합원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민원 다발자는 민원접수 건에 따라 교육내용 및 시간을 차등 적용해 특별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 넷째로 단정한 복장 및 금연 실천, 청결한 서비스 제공을 다짐했다. 조합 차원에서도 차령 5년 이상 노후차량 20,600대에 실내 클리닝 작업 및 탈취제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매일 1회 이상 택시 내·외부를 세차하고, 택시 내에서 담배냄새가 나지 않도록 관리하도록 되어 있는 서울시 사업개선명령의 ‘택시 청결의무’를 준수하겠다고 약속했다.

 

□ 마지막으로 개인택시 고령화에 따른 안전대책으로 시행되는 ‘고령자 자격유지검사’를 자진해 적극적으로 응하겠다고 밝혔다.

○ 개인택시의 경우 65세 이상의 고령자가 약 40%를 차지하는 등 고령화 현상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올해부터 고령 택시기사들을 대상으로 강화된 자격유지검사제도가 처음 시작된다. 65~69세 택시운수종사자는 3년마다, 70세 이상은 1년마다 자격유지검사를 받아야 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정책과-교통기획팀
  • 문의 2133-2221
  • 작성일 2019-02-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