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세계 최초 5G 융합 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 조성

수정일2018-05-28

서울시, 세계 최초 5G 융합 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 조성

2019년 하반기부터 상암 DMC에 무인자율주행버스 운행

- 시, 2019년까지 상암 DMC 일반도로에 고도 자율협력주행 테스트 환경 조성

- 세계 최초로 모든 차량통신망 실증이 가능하도록 Wave, C-V2X, 5G 통신인프라 융합 구현

- 2019년 하반기부터 디지털미디어시티-상암 DMC 주요거점 순환 무인자율주행버스 시범운행

- 실시간 신호 개방, 사각지대 보행자 감지 등 도로협력인프라로 안전한 자율협력주행 지원

- 정비공간 등 편의시설, 도로통제 등 행정지원으로 자율협력주행 스타트업 활성화 기여

v2x

□ 서울시가 국토부와 협력하여 폐쇄형 공간이 아닌 상암 DMC 실제 도로공간에 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2019년까지 조성한다고 밝혔다.

KT와 함께 구축 예정인 5G를 포함해 모든 차량통신망 실증이 가능한 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는 세계 최초다.

 

□ 또한 이르면 2019년 하반기부터 상암 DMC에 무인자율주행버스를시범 운행해, 시민들에게 미래교통 체험기회를 제공하고, ‘모바일로 부르는 버스’의 실현 가능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서울시, 차량과 도로인프라가 협력하는 시범지구로 완전자율주행 기술 선도>

□ 서울시는 국토부와 함께 실시하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상암 DMC 지역 일반도로에 2019년까지 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구축한다.

○ 서울시는 전문가, 협력업체, 관련기관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주행환경, 자율주행 적합성, 기반조성의 용이성 등을 토대로 시범지구를 선정했다.

○ 상암 DMC는 터널, 회전교차로 등 다양한 도로형태를 갖추고 있어 고도 자율협력주행에 적합하고, 설문조사에서도 자율주행 업계가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확인됐다.

 

□ 시범지구는 차량과 도로인프라가 소통하는 ‘고도자율협력주행’ 실증공간으로 조성한다. 차량 센서에 기반해 주변상황을 인식하는 자율주행의 한계를 극복하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커넥티드카 기술을 융합하는 방식이다.

○ 최근 해외 자율주행차량 사고 사례처럼 차량 센서에 기반해 주변상황을 인식하는 자율 주행차의 경우 야간, 안개 등 악천후 시 영상분석만으로는 신호등이나 사물 정보를 인식하는데 한계가 있다.

○ 하지만 도로협력인프라(V2I) 및 다른 자동차(V2V) 등과 연결하는 ‘커넥티트카(V2X)’ 기술을 융합하면 각종 위험정보와 교통신호정보 등을 자율주행 차량에 제공해 안전한 도심 주행을 구현할 수 있다.

○ 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를 발판 삼아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5단계(미국 자동차공학회(SAE) 분류 기준) 완전자율협력주행 기술 완성할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 센서로 인식하기 어려운 우회전 사각지대 보행자, 정치차량 등 위험을 감지하여 알려주는 도로협력인프라를 촘촘하게 설치하고, 교차로마다 CCTV 등을 설치하여 자율협력차량의 시범 운행상황을 빈틈없이 관제해 안전을 담보한다.

○ 아울러 자율협력주행 차량 시범 주행에 필수적인 각종 센서 점검, 정비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자율주행 관제 센터 무료 개방, 전기차 충전소 및 휴게 공간 등을 조성하며,

○ 서울지방경찰청 등의 협조 하에 차량 통행이 적은 주말 등에는 도로를 일부 통제하고 일반차량 없이 단독으로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한 시험환경을 조성해 스타트업 자율협력주행도 지원할 계획이다.

 

< 세계 최초 C-V2X, 5G 융합 차량통신망 통합 구축 >

□ 자율협력주행의 핵심 인프라는 통신망이다. 서울시는 세계 최초로 5G, Wave, Cellular-V2X 방식 차량통신망을 모두 구축해, 모든 차량통신망을 실제 도로에서 실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 시는 KT와 미래 통신망인 5G 융합 차량통신망 인프라를 구축해 V2X 통신을 지원한다. 각종 위험정보를 0.1초 내 교환할 수 있는 저지연 고속 이동통신 5G 융합 차량통신망은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 미래교통의 꿈을 실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5G과 더불어 2004년부터 미국 등 선진국에서 활용 중인 Wave, 최근 빠르게 상용화되고 있는 이동통신망기반의 Cellular-V2X 방식의 차량통신망도 함께 구축한다. 자율협력주행 지원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업들이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교통안전+인포테인먼트)와 장비를 개발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세계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 한다는 복안이다.

※ Wave(Wireless Access in Vehicular Environments)

: IEEE(미국전기전자기술자협회)에서 정의한 802.11P 무선랜방식 차량통신

※ C-V2X(Cellular Vehicle to Everything)

: 3GPP(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에서 정의한 이동통신방식의 차량통신

 

< 2019년 하반기 상암 DMC 무인자율주행버스 시범운행>

□ 본격적인 자율협력주행 상용화에 앞서 시범지구 내에서 운전자 없는 무인자율주행버스도 시범 운행한다. 디지털미디시티역(6호선)을 기점으로 상암 DMC 내 주요 거점을 순환하는 버스로, 2019년 하반기부터 일 2~3회 무료 운행할 예정이다.

 

□ 시는 무인버스 운행 실증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자율협력주행 기술발전과 연계하여 ‘모바일로 부르는 버스’ 등의 형태로 대중교통 소외지역 등에 상용화하는 방안도 구체화할 계획이다.

무인버스1

무인버스2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교통본부-보행친화기획관-교통정보과
  • 문의 02-2133-4963
  • 작성일 2018-05-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