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시내버스 음식물 반입금지에 따른 세부기준 마련

수정일2018-03-29

서울시, 시내버스 음식물 반입금지에 따른 세부기준 마련

- 1.4.시행 버스 음식물 반입금지…세부기준 마련해 대시민홍보, 버스운전자 교육실시

- 가벼운 충격에도 밖으로 샐 수 있거나 포장하지 않아 차내 취식가능한 음식물 소지제한

- 포장·밀폐된 음식물, 비닐봉지 등에 담긴 채소, 육류 등의 식재료 소지 가능

- 시, “지속적인 홍보로 시민협조 구해 안전하고 쾌적한 버스환경 조성”

 

방금 산 커피라 아직 많이 남았는데 버스에 들고 타도되려나?’

집에서 기다리는 애들이랑 먹으려고 산 피자. 들고 타면 안 되는 건가?

 

□ 어떤 음식까지 버스에 들고 탈 수 있고, 어떤 음식은 안 되는지 알쏭달쏭했다면 서울시가 마련한 버스 반입제한 음식물 세부기준을 확인하자.

 

□「서울특별시 시내버스 재정지원 및 안전 운행기준에 관한 조례」일부 개정으로 지난 1월 4일부터 서울 시내버스 내 음식물 반입이 제한이 시행된 가운데, 서울시가 세부기준을 마련해 운전자 교육과 홍보에 나섰다.

□ 시내버스에 가지고 탈 수 없는 음식물의 구체적 기준을 요구하는 시민과 운전자의 민원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어 이를 해소하고, 시내버스 운전자가 공통된 기준을 적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 세부기준에는 2018년 1월 4일 음식물 반입 제한 시행 후 최근까지 서울시에 접수된 시민의 의견과 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 운수회사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담았다.

 

□ 가벼운 충격으로 인해 내용물이 밖으로 흐르거나 샐 수 있는 음식물이나 포장되어 있지 않아 차 내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물을 가지고 타는 승객은 운전자가 운송을 거부할 수 있도록 세부기준을 세웠다.

○ 가벼운 충격이란 실수로 바닥에 떨어뜨린 경우 등을 포함한다. 차 내에서 먹을 목적이 아니고 단순히 운반하기 위해 포장된 음식물 또는 식재료 등은 탑승 시 소지할 수 있다.

 

□ 예를 들면 일회용 포장 컵에 담긴 음료나 얼음 등 음식물, 일회용 컵에 담긴 치킨·떡볶이 등 음식물, 여러 개의 일회용 컵을 운반하는 용기 등에 담긴 음식물, 뚜껑이 없거나 빨대가 꽂힌 캔·플라스틱 병 등에 담긴 음식물 등은 반입이 금지된다. 아울러 차 내에서 음식물 먹는 승객은 운전자가 하차시킬 수도 있다.

 

□ 반면 종이상자 등으로 포장된 치킨·피자 등 음식물, 뚜껑이 닫힌 플라스틱 병 등에 담긴 음료, 따지 않은 캔에 담긴 음식물, 밀폐형 텀블러 등에 담긴 음식물, 보온병에 담긴 음식물, 비닐봉지 등에 담긴 채소, 어류, 육류 등 식재료와 시장 등에서 구입·운반하는 소량의 식재료 등은 들고 탈 수 있다.

(적용 예시)

 

반입 금지

반입 허용

󰋼 일회용 컵에 담긴 뜨거운 음료나 얼음 등 음식물

󰋼 일회용 컵에 담긴 치킨, 떡볶이 등 음식물

󰋼 여러 개의 일회용 컵을 운반하는 용기 등에 담긴 음식물

󰋼 뚜껑이 없거나 빨대가 꽂힌 캔, 플라스틱 병 등에 담긴 음식물

󰋼 종이상자 등으로 포장된 치킨, 피자 등 음식물

󰋼 뚜껑이 닫힌 플라스틱 병 등에 담긴 음료

󰋼 따지 않은 캔에 담긴 음식물

󰋼 밀폐형 텀블러 등에 담긴 음식물

󰋼 보온병에 담긴 음식물

󰋼 비닐봉지 등에 담긴 채소, 어류, 육류 등 식재료

※ 시장 등에서 구입, 운반하는 소량의 식재료 등

□ 이에 따라 시에서는 4월 초부터 시내버스 내부와 정류소에 세부기준을 알리는 홍보물을 붙여 시민들에게 알리고 시내버스 운전자 교육도 병행하여 반입 기준을 두고 벌어지는 다툼의 소지도 해소할 방침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교통본부-교통기획관-버스정책과
  • 문의 02-2133-2287
  • 작성일 2018-04-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