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지하철 모든 신고·문의 ‘1577-1234’에서 원스톱 해결

수정일2017-11-07

서울지하철 모든 신고·문의 ‘1577-1234’에서 원스톱 해결

 

- 서울교통공사, 양 공사 통합에 따른 민원전화 일원화 및 대 시민 서비스 확대

- 24시간 운영, 전화는 물론 장문 문자메시지(MMS), 동영상·사진 접수도 가능

- 범죄, 사고 발생시 112, 종합관제센터, 지하철보안관과 등과 즉각 공유해 대응력 강화

 

□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지하철에 관한 모든 민원 신고·상담·문의를 1577-1234에서 24시간 원스톱으로 접수, 해결한다고 밝혔다.

 

□ 범죄, 사고 같은 위급 상황 신고부터 유실물, 막차·환승시간 문의까지 전화는 물론 장문을 포함한 문자 메시지로도 문의할 수 있다. 생생한 현장상황 전달이 필요할 땐 사진, 동영상 등을 첨부해 보내면 된다.

 

□ 특히 범죄, 사고 등의 상황이 접수될 경우엔 곧장 지하철 보안관, 역, 경찰(112), 종합관제센터로 동시다발적으로 전달, 즉각적으로 대응해 대응력을 높인다.

□ 유실물을 확인하고 싶을 땐 1577-1234 콜센터에 전화한 후 2번(유실물센터 안내)을 누르고, 물건을 두고 내린 호선 번호를 누르면 해당 호선 유실물센터로 바로 연결된다.

 

○ 지하철 5호선 열차에서 물건을 두고 내렸다면 1577-1234에 전화해2번(유실물 센터 안내)을 누른 후 5번(5호선)을 누르면 왕십리 유실물 센터로 연결된다.

 

□ 또한 콜센터 1577-1234에 전화한 후 1번을 누르면 민원 상담을 할 수 있고, 3번을 누르면 코레일이 운영하는 전 호선에 대해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양 공사 통합에 따라 기존에 1~4호선(1577-1234), 5~8호선(1577-5678)이 각각 운영하던 콜센터를 1577-1234로 일원화해 운영하고 관련 서비스도 확대한다고 밝혔다.

 

○ 예컨대 멀티미디어 메시지 서비스(MMS)와 24시간 가동, 범죄 등 위급상황에 대한 동시다발적 공유 등은 기존에 1~4호선 콜센터에서만 운영하던 서비스를 확대하는 것이다.

 

○ 유실물 확인의 경우 콜센터 통합 전에는 콜센터 상담 직원과 통화해 유실물센터 전화번호를 안내 받아 다시 전화를 걸어야 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교통공사-영업계획처
  • 문의 02-6311-9565
  • 작성일 2017-11-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