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지하철 열차 내부 냄새 잡는다

수정일2012-10-17

  • 서울시(도시교통본부)는 쾌적한 지하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열차 내부에서 나는 각종 냄새의 원인 및 관련 민원을 분석하고, 이를 제거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등 체계적인 관리를 실시합니다.
민원 분석 결과‘냉방기’가 주요 원인… 주기적인 냉방기 세척 및 일광건조 실시
  • 올해 들어 지하철 고객센터로 들어온 열차 내부 냄새 관련 민원 총 734건 중 절반 이상인 491건이 4~5월 2달 간 집중적으로 접수되었는데,
  • 이것은 지하철 객실온도를 정부 권장기준인 26℃로 유지하기 위해 찬바람과 더운 바람을 번갈아 가동하다보니 이 때 생긴 이슬이 냉방기 안에 머물러 있다가 객실 내부로 배출되면서 냄새가 발생, 시민들이 불쾌하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이에 따라 서울시는 냉방기 냄새의 주요 원인으로 손꼽히는 증발기 장치를 기존에는 일반 물세척하던 방식에서 연 2~4회 고온/고압으로 스팀세척하고, 냉방기 필터 세척 주기도 단축하여 1달에 2번 이상 고압으로 세척한 다음 8시간 이상 일광건조하기로 하였습니다.
탈취제 비치, 환기회로 개선 등 다양한 방법 시도해 효과적인 방법 채택 / 확대 설치
  • 아울러 탈취제 비치 및 냉방/송풍 설비 개선을 병행하여 불쾌한 냄새를 근원적으로 차단할 예정입니다.
  • 먼저 1~4호선 총 216편성의 냉방기 내부에 비치하고 있는 친환경탈취제 교체주기를 기존 3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하고,
  • 6~7호선에는 미세한 연기 입자로 되어 있어 침투성이 높은 연막형탈취제를 이용하여 냉방장치뿐만 아니라 의자시트/내장재 틈새 등 객실 전체에 탈취효과를 볼 수 있도록 한 다음, 효과에 따라 이용 확대를 고려할 계획입니다.
  • 설비 개선도 병행합니다. 기존에 6~8호선 운행 시 기관사가 냉방기와 배기팬을 각각 수동으로 작동시켜야 했던 것을 앞으로는 냉방기가 멈추면 자동으로 배기팬이 돌아가 열차와 냉방함 내부 공기가 바깥으로 배출될 수 있도록 환기시스템을 개선하였습니다.
  • 뿐만 아니라, 서울시가 지하철 열차 내부 냄새를 없애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범 운행한 냉방기 ▴활성탄 필터 ▴자외선램프 ▴3중 필터의 효과를 분석하여 최적의 방안을 채택해 추후 확대 설치할 계획입니다.
열차 내부 냄새나거나 오물 발견 시 전화 ․문자 신고하면 즉시 출동해 처리
  • 한편 서울시는 노숙인 등 체취로 인한 냄새, 토사물 등 오물 악취가 열차 내부에 배지 않도록 전화/문자 신고를 받는 즉시 출동해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습니다.

지하철냄새제거1지하철냄새제거2

  • 고객센터 연락처 : 1~4호선 서울메트로(1577-1234), 5~8호선 서울도시철도공사 (1577-5678), 9호선 서울시메트로9호선(주) (2656-0009)
    • 많은 시민이 함께 머무르는 열차 속에서는 음식물을 먹는 등 상대방을 불쾌하게 하는 행동은 삼가 주시길 바라며, 혹시 열차 바닥에 냄새나는 물질이 흘러 있을 경우에는 즉시 고객센터로 신고하여 시민 모두가 쾌적한 환경 속에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정책과
  • 문의 02-3707-9728
  • 작성일 2012-06-2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