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올빼미버스의 운행지역 확대 및 운행차량 증차

수정일2018-10-22

서울시, 올빼미버스의 운행지역 확대 및 운행차량 증차

- 11.28(월)부터 올빼미버스 사각지대인 서울 서남권에 N65번 노선 신설

▹ N65번 경로 : 강서공영차고지~발산역~화곡역~영등포역~신도림역~구로디지털단지~시흥동

- 현 올빼미버스 8개 노선별 1~2대씩, 총 15대 증차하여 배차간격 단축 운행

▹ 배차간격 : 현재 40분내외인 배차간격을 30분으로, 혼잡시간에는 25분으로 단축

- 市, “노선신설·증차 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 통해 시민들의 편의 제고할 것”

오는 11 28()부터 시민들은 더욱 편해진 올빼미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심야전용버스인 올빼미버스의 사각지역인 서울 서남권지역에 N65번을 신설하고 기존 노선에 차량을 추가 투입하여 배차간격을 30분 이내로 단축한다.

올빼미버스는 ‘13.4 2개 노선을 시범운행하고, 시범운행 관련 시민의 의견에 따라 노선을 확대하여 ’16.10월 현재 8개 노선에 47대를 평균 40분 배차간격으로 운행하고 있다.

올빼미버스는 심야 또는 이른 새벽에 생계를 위해 이동하는 근로자, 학생 등 시민들의 발로 자리매김하였으며, 이용 시민들은 지속적으로 노선 신설, 배차간격 단축을 요구하였다.

금번 개선방안은 그간 올빼미버스의 승객 수 및 혼잡율 분석 결과와 ’16.5월 한달간 00시에서 04시까지의 도로별 통행량 1,358건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마련되었다.

‘13.9월부터 ’16.9월까지 총 8,329천명이 올빼미버스를 이용하였으며 하루 평균 7,477(대당 161)이 이용하고 있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전체 이용자의 약 21%), 노선별로는 N61(대당 188)으로 이용 승객이 가장 많다.

지속적인 모니터링 결과, 새벽 1:00~3:00에 시내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 운행 종료로 심야버스 전체 평균 혼잡율이 110%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16.5월의 심야시간대(00:00~04:00) 도로별 통행량 1,358건을 분석한 결과, 강서구 화곡동, 양천구 목동, 금천구 시흥동, 관악구 신림동 지역에서 이동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서구, 양천구, 금천구 등 서울 서남권을 연계하는 N65번 신설>

N65번이 운행할 화곡역, 영등포역, 구로디지털단지역, 시흥동 등은 심야시간에 이동량은 많으나 올빼미버스가 운행하지 않는 사각지대였다. 특히, 시흥대로는 ‘13.9월 노선 확대시 올빼미버스 노선 신설 대상지였으나, 차고지 확보가 어려워 제외된 지역이였다.

N65번은 강서공영차고지, 발산역, 화곡역, 영등포역, 신도림역, 구로디지털단지역, 시흥동 등을 00:00부터 05:00 동안 총 8, 방향별 4회 운행한다.

 

【올빼미버스 N65번 노선도】

 올빼미1

서울 서남권에 올빼미버스 N65번이 운행되면, 기존 올빼미버스 노선간 환승을 통해 서울시 전역의 주요 지역간 연계가 가능하고 지하철 2호선의 지하철역을 링크로 연계하여 간선과 지선 기능이 강화된다.

 

지하철2호선의 지하철역이 올빼미버스로 심야에 연계된 후, 이용실태를 분석하여 심야 이동편의 제공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지하철 정비 시간 확보를 위해 지하철 심야 연장시간의 조정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다.

【지하철 2호선과 올빼미버스 연계 노선도】

 올뻬미2

<올빼미버스 증차로 배차간격 10~15분 단축 및 혼잡시간에 집중배차 >

기존 올빼미버스 8개 노선은 총 15대의 차량을 추가 투입하여 현재 40분대인 배차간격을 30분이내로 단축하고, 이용 승객이 많은 새벽  1~3시에는 최소 배차간격인 25분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시행 초기에는 운행시간 변경으로 정류소에서 대기시간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용전 서울시 대중교통홈페이지(http://bus.go.kr)또는 앱에서 정류소별 도착정보 확인과 최소 10분전 정류소 대기를 당부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버스정책과
  • 문의 2133-2284
  • 작성일 2016-10-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