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 차 없는 주간’지하철, 버스 타면 100만원의 혜택이...

수정일2016-09-19

‘서울 차 없는 주간<9.19()~9.25()>지하철, 버스 타면 100만원의 혜택이...

 

- ‘차 없는 주간’ 동안 더 특별해진 ‘타타타 이벤트’ … 매일6명 최대 100만원 지급

- 다양한 대중교통 서비스 이용객에게 혜택 돌아가도록 부문별 추첨 실시

▴ 지하철, 버스 100만원 2명 ▴ 마을버스, 조조할인객 50만원 각 1명 ▴ 학생 10만원씩 2명

-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장기 미사용 충전선수금을 활용하여 지급

- ‘차 없는 주간’ 응모로 연말까지 이어지는 ‘타타타 이벤트’에도 자동 참가

- 시,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위해 기획한 특별 이벤트, ‘차 없는 주간’에 동참하여 행운을 얻으시길...

 

서울시는 세계 차 없는 날(9.22)을 맞아 9.19(월)~9.25(일)을 ‘서울 차 없는 주간’으로 지정하고, 온실가스 저감 및 승용차 이용축소를 위한 대중교통이용 홍보 캠페인 및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울시는 스마트교통복지재단과 협업하여 ‘서울 차 없는 주간’ 동안 대중교통(지하철, 버스)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추첨을 통해 하루 6명씩 일주일 동안 42명에게 최대 100만원 총 2,24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하철, 버스 등 T머니카드를 이용한 대중교통 이용자 중 추첨을 통해 100만원 2명, 50만원 2명, 10만원 2명을 매일(9.19~25) 추첨한다.

그동안 ‘타타타’이벤트를 통해 매일 10명씩, 대중교통이용의 날(매월 넷째주 수요일)에는 100명을 추첨하여 한 달 교통비격인 5만원 상당의 T마일리지를 지급했다. ‘타타타’ 이벤트는 ‘차 없는 주간’ 이후에도 12월까지 계속 진행된다.

더 특별해진 ‘서울 차 없는 주간 타타타 이벤트’는 다양한 대중교통 서비스 이용객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마을버스, 조조할인객 등 서비스 부문별로도 추첨한다.

지하철, 버스 이용자 2명에게 200만원(1인당 100만원)을 지급할 뿐만 아니라 마을버스 이용자 1명에게 50만원, 조조할인 이용자 1명에게 50만원 그리고 학생 2명에게도 20만원(1인당 10만원)을 매일 추첨하여 지급한다.

시는 시민 대부분이 잠들어 있는 시간 고단한 새벽을 열고 일자리로 향하는 조조할인 이용자나 미래를 이끌어갈 학생 이용객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벤트에 참가하려면 교통카드(T머니카드)번호와 연락처를 먼저 스마트교통복지재단 홈페이지(www.stwfoundation.or.kr)나 모바일티머니앱을 통해 등록해야한다.

스마트교통복지재단 홈페이지 ‘우리는 타타타’ 이벤트창에서 휴대전화번호와 티머니카드 번호를 등록하거나, 모바일 티머니앱을 휴대전화에 설치하여 등록하면 된다.

한 번 신청으로 ‘차 없는 주간’이벤트 뿐만 아니라 연말까지 진행되는 매월 추첨 ‘타타타’ 이벤트에도 자동 응모 된다. 기존에 ‘타타타’ 이벤트에 응모했다면 ‘차 없는 주간’ 이벤트에도 자동 응모 된다.

서울시는 이번 특별 이벤트로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을 독려하고, 장기미사용 충전선수금(5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선불교통카드 잔액)을 대중교통 이용 시민에게 돌려주는 동시에 경제 불황으로 힘겨운 때에 시민들에게 행운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정책과
  • 문의 2133-2229
  • 작성일 2016-09-1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