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덕수궁 돌담길에서 즐기는 음악이 흐르는 물놀이장

수정일2016-07-08

덕수궁 돌담길에서 즐기는 음악이 흐르는 물놀이장

- 평일만 운영하던 덕수궁 보행전용거리, 7.9(토) 주말 시범운영 해

- 7.9(토) 덕수궁 보행전용거리에 영유아용 미니풀장, 미끄럼풀장 설치

- 물놀이장 옆으로 식사와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파라솔쉼터 마련

- 덕수궁 돌담벽 공연 무대에서 색소폰, 클래식4중주, 백파이프 등 연주

- 09~18시 행사운영시간 중 덕수궁길 차량 통제, 정동길 우회 당부

평일 점심시간 지친 직장인의 쉼터가 되어준 덕수궁 보행전용거리에 물놀이장이 설치된다. 각종 연주 공연도 함께 마련되어 주말 오후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휴식공간으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평일 11:30~13:30(대한문~원형분수대)만 운영되던 덕수궁 보행전용거리가 7.9()09:00~18:00까지(운영구간은 평일과 동일)보행전용거리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14.9월부터 덕수궁길 보행전용거리를 운영한 이래 처음으로 주말에 보행전용거리 문화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덕수궁길 원형분수대 쪽으로 영·유아를 위한 미니풀장과 미끄럼풀장을 설치하여 어린이들에게 도심한복판에서 야외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이색 즐거움을 제공한다.

덕수궁2

서울시는 작년 8월 세종대로 보행전용거리 문화행사에 온가족이 함께 놀 수 있는 대형 물놀이장을 설치하여 많은 시민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덕수궁1

이번 덕수궁길 보행전용거리에는 좁은 도로폭으로 인하여 소규모의 영·유아용 미니풀장과 미끄럼풀장을 1개씩 설치하고, 물놀이 안전요원을 각 풀장마다 4명씩 배치하여 안전사고에 대비한다.

또한 물놀이장 옆으로 파라솔쉼터를 설치하여 물놀이 중 어린이들이 휴식을 취하거나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도 제공한다. 부모들은 이곳에서 물놀이 하는 아이를 지켜보며 편안하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돌담벽을 배경으로 설치된 공연무대에서는 색소폰, 클래식 4중주, 백파이프, 오카리나 연주가 펼쳐진다.

이 날 공연의 메인은 13시부터 시작하는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클라리넷 4중주로 주말 오후 덕수궁길에서 2시간동안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서울시 직원 색소폰 동호회에서 바쁜 업무 중 틈틈이 갈고 닦은 솜씨를 뽐낼 예정이며, 백파이프와 오카리나 공연은 시민들에게 친숙한 가요, 영화음악, 올드팝송 등으로 구성되어 편안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덕수궁쪽 인도에서는 지역 농산물을 직거래로 판매하는 서울시 ‘농부의 시장’이 열리고, 보행중심 서울시를 알리는 ‘걷자 서울’ BI캐릭터인형이 덕수궁길을 오가며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덕수궁길 보행전용거리 시범 운영시간(토요일 09:00~18:00) 중 주변 기관이나 시설을 방문하는 차량은 정동길로 우회해야 하며, 통제 구간 내부에 위치한 주차장 이용도 제한되므로 사전에 인근 주차장을 확인하고 이동해야 한다.

프로그램공간구성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행정책과
  • 문의 2133-2428
  • 작성일 2016-07-0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