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동네길도 ‘도로다이어트’, 올해 20곳 이상 조성

수정일2016-05-11

 
주민 체감형 생활권도로다이어트’, 올해 20곳 이상 조성

다이어트를 통해 살찐 지방을 제거하고 균형 있는 몸매를 유지하듯, ‘도로다이어트’란 도로 대부분을 차지하는 차도를 줄이고, 보도를 넓혀 보행자 중심의 도로로 재편하는 것을 말한다.

도로다이어트 개념도(시행 후)

< 도심권(퇴계로, 연세로), 부도심권(석촌호수로 등)에 이어 동네 길도 다이어트 >

서울시는 11일(수), 도심권·부도심권 중심으로 시행해온 도로다이어트를 일상생활권(우선 10개소, 연 내 20개소 이상)까지 확대하여 시민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걷는 도시, 서울’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15.10~’17.12 도심권(퇴계로 2가~회현역) 보행자중심 도로개편 및 ’15.9~’16.10 부도심권 지역 중심 3개소(성북로, 한양대주변, 석촌호수로)에 대표보행거리를 조성 중이다.

서울시는 유동인구가 많고, 다양한 보행유발시설이 많은 도심권 뿐만 아니라, 낙후된 보행환경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매일 이용하지만 관심이 적어 개선되지 못했던 생활권 지역까지 사업 범위를 확대한다.

이를 계기로 보다 많은 시민에게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 등 실질적인 편익을 제공할 것. 시는 일관된 보행우선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를 쌓고, 보행중심의 인식 변화를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 주민 요청 자치구 선정지 중 심의 마친 10(3,647m) 우선 뺀다 >우선시행 10곳

자치구 사업선정지 중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200m) 등 교통안전시설 심의(또는 경찰서 협의를 마친) 및 사업심사를 통과한 10개소는 6월부터 우선 다이어트에 돌입한다.

생활권 도로다이어트 사업은 자치구가 설계부터 시공까지 주도적으로 진행한다. 실제 그 지역에 살아본 사람이기에 알 수 있는 생활 속 보행 불편을 적극 개선하기 위해 각 자치구가 주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듣고, 지역특색 및 현장여건을 고려, 교통안전시설 심의를 진행한 후 심의 결과 (또는 해당 경찰서의 협의결과)를 시에 제출하는 방식이다.

시는 자치구가 제출한 사업지 설계비, 공사비 내역을 토대로 전문가 심사를 거쳐 사업비를 교부한다. 실시설계와 공사시행은 다시 자치구 소관으로 진행된다. 예산은 전액 시비이며, 우선 10개소 3,647m 구간에 4,568백만 원을 투입하고, 향후 자치구별 진행상황을 고려하여 확대할 예정이다.

< 앤틱가구거리, 장애인 시설 앞, 통학로목적별 맞춤형 다이어트 실시 >

 대상지마다 다이어트 목적도 다양하다. 속도저감, 안전한 통학로 조성 등 교통안전증진, 낙후된 지역을 쾌적한 보행친화지역으로 개선, 차 없는 거리 등 지역행사를 위한 기반 조성 등 각각의 현장 목적에 맞게 도로를 개편할 계획이다.

① 용산구 녹사평대로26길(220m) : 차로폭 축소 및 보도확장(1.5m⟶3m), 차량속도를 낮추는 교통정온화(S자형 도로) 기법을 도입하여 보행환경을 개선한다. 지역 숙원사업인 이태원 앤틱가구거리를 조성하여 올 가을 완공한다. 도로다이어트 사업과 연계하여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앤틱가구거리를 전 구간 완공하여 향후 관광객 유입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② 성북구 오패산로3길(470m) : 차로 축소(3⟶2차로) 및 보도 확장(2→4~7m), 교통정온화 기법을 통한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이 구간은 고령자, 장애인 시설 및 학교 등이 위치하여 속도제한 및 교통약자에 대한 보행환경 개선요구가 꾸준히 발생한 지역이다.

③ 동작구 여의대방로44길(407m) : 차로는 축소(4→2차로)하고 보도는 확장(3→5m)하며, 주차면을 제공한다. 인접한 노량진 근린공원을 이용하는 주민과 숭의여고, 남도학숙 등 학생을 위한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평소 버스, 덤프트럭 등 대형차량이 주차하여 운전자 시야가 짧아 사고위험이 높은 지역으로 도로다이어트를 통하여 지역주민 이용편의와 안전을 향상 시킨다.

이 밖에도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성동구 성수일로10길, 광진구 동일로, 노원구 노원로1가길, 구로구 구일로10길, 관악구 관악로30길, 강남구 논현로 등 10개소가 우선 도로다이어트에 동참한다. 추후 자치구별 교통안전시설심의와 사업심사를 거쳐 연내 20곳 이상, 도로다이어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는 ‘걷는 도시, 서울’ 의 일환으로 올해 관악구 양녕로를 시범구간으로 병행 추진하고, 자치구별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관악구 양녕로(현대시장~현대시장입구)는 생활권 도로다이어트 시범 사업 구간으로 올해 초 각 자치구의 공모를 거쳐 심사를 통해 선정되었으며, 서울시가 설계하고, 관악구가 공사를 시행한다.

좌회전, 우회전 등 회전차량이 많은 도시부 도로의 특성을 고려하여, 현재 운영중인 획일적인 짝수차로(4차로)의 비효율성을 제거하고, 홀수차로(3차로)로 운영하여 차로의 이용효율을 높인다. 줄어든 차로 대신 보도를 확대해 보행자 편의를 제고한다.

현재 관악구는 양녕로 주변 주민과 상인들의 의견을 수렴 중이며, 보도확장 및 주차면 제공 등 주민의견을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 ,“모든 시민이 시 곳곳에서 느낄 수 있는걷는 도시, 서울조성할 것 >

서울시는 보행중심의 ‘걷는 도시, 서울’ 구현하기 위하여, 4대 분야, 8대 핵심과제, 35개 세부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생활권 도로다이어트 및 각종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여 시민에게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자 한다.

신용목 서울특별시 도시교통본부장은 “도로다이어트는 시민의 보행권을 강화하는 첫 출발인만큼 도심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생활권 도로다이어트를 통해 피부에 와 닿게 보행환경을 개선하겠다”며, “서울 전역에 소외되는 지역 없이 쾌적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개선 지점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또 “도로다이어트의 효과를 체감하며 도로에 대한 시민의식이 보행자 우선으로 변화되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걷자서울(작게)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보행자전거과
  • 문의 2221-2417
  • 작성일 2016-05-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