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수시로 승차거부하던 택시기사 첫 '면허 취소'

수정일2015-03-27

 

사당역에서 시내 승객은 승차거부하고 과천 경마장, 인덕원 등지로 가는 장거리 승객만 골라 태우며, 미터기를 사용하지 않고 요금을 흥정하는 등 불법 영업을 일삼던 개인택시 사업자가 전국 최초로 면허 취소 처분됐다.

 

서울시는 2012년부터 2년 간 승차거부·부당요금 등으로 9차례 과태료 처분을 받아 면허가 취소된 택시기사 A씨가 시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한 결과, 1·2심 모두 서울시가 승소했다고 밝혔다.

 

강남역.MTS_000005271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서는 매년 택시 과태료 처분결과를 바탕으로 벌점을 부여하고, 2년 마다 합산한 벌점이 3천 점 이상일 경우에는 면허 취소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승차거부나 부당요금 등으로 과태료 처분 받은 경우에는 10만원 당 5점 ▴운행정지·사업정지 처분 받은 경우에는 받은 기간에 대해 택시 1대 2점/일 등 벌점이 주어진다.

 

시는 이번에 면허가 취소된 개인택시 사업자 A씨는 과태료 처분 받은 9건 외에도 10여 차례의 경고와 지도교육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사업자는 개인택시 면허거래 가격(7천 만원 내외)과 차량 가격 등을 포함해 약 9천 만원 이상의 손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A씨의 개인택시 사업면허 취소 여부를 관련기관에 재통보하고 번호판 회수 여부등 관련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며, 이번 사례를 계기로 면허 취소 기준에는 미달하더라도 벌점이 높은 개인·법인택시 사업자에게 정기적으로 벌점을 통보하여 불법운행을 하지 않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택시민원 50% 줄이기, 서울형 택시발전모델 및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 숙지사항 등을 상세하게 안내하는 택시사업자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앞으로 승차거부, 부당요금 등 상습적으로 불법 영업을 일삼는 택시 사업자는 퇴출시킨다는 원칙 아래 강도 높게 단속 및 관리 감독하여 안전하고 편리한 택시 서비스를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택시 승차거부 신고방법>

 - 신 고 처: ☎120다산콜센터(02-120)

 - 신고방법: 택시 차량번호, 날짜.시각.장소, 사진(SMS 02-120으로 전송) 등

 ※ 승차거부를 당하신 상황에서 증거자료를 수집하기 어렵습니다만 차량사진, 보조석 앞에 부착된 택시기사증 사진, 녹취 등의 자료가 있으면 처분에 더욱 유리합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택시물류과
  • 문의 02-2133-2322
  • 작성일 2015-03-2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