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불법 주·정차 단속' 2G→4G 스마트폰 업그레이드

수정일2014-05-01

5월 1일부터 서울시내에서 PDA단말기로 불법 주·정차를 단속하는 풍경이 사라지게 됩니다. 첨단 IT기술을 활용한 4G기반의 스마트폰이 활용되기 때문인데요.

 서울시는 사람이 다니며 불법 주·정차 차량을 단속 시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서 단속하던 방식을 지난 2006년 2G기반의 PDA로 바꾼 이후 다시 한 번 스마트폰으로 업그레이드 하였습니다.

 

<GIS활용 위치파악으로 '정확도', 실시간 자료 전송으로 '신속성' 향상>

 스마트폰을 활용하면 단속이 끝난 후 관련 자료를 일괄 PC에 입력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빠른 속도의 통신망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전송하고 민원 역시 빠르게 처리할 수 있습니다.

또, 더 선명한 고화질 사진 및 동영상 촬영이 가능해져 차량번호를 오인하는 일이 크게 줄고, GIS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정확한 위치파악이 가능해져 기존에 단속요원이 일일이 단속위치를 입력했던 것보다 정확성도 높아집니다.

다양한 앱과 연계할 수 있는 스마트폰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6월부터는 시에서 개발 중인 ‘체납차량 영치 시스템’ 앱과 연계, 주차단속 요원이 단속을 벌일 때 현장에서 바로 압류 차량 여부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시는 도보단속 이외에도 ▴고정식 CCTV 252대 ▴차량탑재형 CCTV 11대 ▴버스장착형 CCTV 28대 등을 총 동원해 주요 간선도로, 보도, 어린이보호구역, 버스정류장 등 시내 전역에서 입체적 단속을 통해 불법 주·정차를 근절해나갈 것 입니다.

특히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보도 위 주·정차’에 대해서는 연중 집중단속을 벌여 적발시 과태료 부과는 물론,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고 적발 즉시 견인조치할 계획입니다.

 

<'온라인 시민 신고제' 통해 스마트폰앱, 시 홈페이지로 시민 직접 신고도 가능>

한편, 서울시는 작년 6월부터 시민이 직접 불법 주·정차 차량을 신고하는 ‘온라인 시민 신고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앱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서울시 홈페이지, 우편, 방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으며 신고대상은 보도, 횡단보도, 교차로 등에 불법 주·정차 한 차량으로, 위반사항을 발견한 날부터 3일 이내에 신고해야 합니다.

증빙자료는 차량이 정지된 상태이었음을 확인 할 수 있도록 촬영 시차가 나는 사진 2매를 첨부해야 하며 사진은 반드시 촬영일시(최소 분단위까지)가 표시되도록 가로가 긴 네모꼴로 촬영된 것이어야 합니다.

서울시는 입체적 단속으로 시민에게 불편을 주는 불법 주·정차를 강력히 단속하고, 특히 보도 위에 불법 주·정차하는 차량은 연중 집중단속해 시민 보행 안전을 지켜나가겠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지도과
  • 문의 2133-4562
  • 작성일 2014-05-0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