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신촌 대중교통전용지구, 지역문화·경제 거점으로 재탄생

수정일2014-01-09

 

서울 최초의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가 1월 6일(월) 개통됐으며 6일 정오 신촌 연세로대중교통전용지구 개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연세로가 과거 목적지로 가기 위해 단순히 통과하는 ‘길’에 불과했다면 앞으로는 걷고 즐기기 위해 머무는 문화의 중심지인 동시에 지역 경제거점으로 다시 태어나게 된 것입니다.

 

20140106_114708 20140106_120328

 

2012년 남미 순방에 나선 박원순 시장은 브라질 방문 시, 보행자 중심의 도시인 ‘쿠리치바’를 벤치마킹하여 서울을 ‘보행친화도시’로 만들겠다고 구상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시내에 대중교통과 보행자만 다닐 수 있는 ‘대중교통전용지구’를 조성하기로 하고 10개 후보지를 선정해 검토에 들어갔으며, 유동인구·상권 현황·대중교통 현황·인지도 등을 면밀히 따져 ‘신촌 연세로’를 첫 번째 대상지로 선정한 것입니다.

 

서울시는 ‘걷고 즐기고 꿈꾸는 거리’를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의 캐치프레이즈로 정하고, 교통 환경 개선을 통해 1990년대 활발했던 신촌의 문화와 상권이 다시 부흥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을 통해 ▴문화·경제 활성화를 통한 ‘도시재생’ 효과를 비롯해 ▴보행자 우선의 보행문화 정착 ▴대기질 등 환경 개선 등의 다양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역 고유의 문화가 활성화되면 자연스럽게 시민이 모여들게 되고, 이는 결국 지역 경제를 살리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됩니다. 이번 신촌 연세로의 대중교통전용지구로의 변모는 침체되었던 지역에 새 숨을 불어넣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서울시는 ‘연세로’를 민간주도형 자생적 문화가 꽃피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관 주도로 공연 공간을 채우기보다 홍대처럼 원하는 시민이 별도의 절차없이 자유롭게 찾아와 벤치・광장에 앉아 노래나 공연을 선보일 수 있도록 일정 공간은 비워둘 계획입니다.

5~10월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노상에서 펼쳐지는 ‘열린 예술극장’을 운영하고, 기존에 서울광장 등에서 열렸던 드럼페스티벌을 신촌지역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시 문화관광디자인본부・서대문구청・서울문화재단 등과 함께 각종 행사를 유치하는 한편 홍대처럼 자발적인 지역 고유의 문화가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또한 신촌 연세로가 보행자 안전과 편의가 철저히 보장되는 ‘보행자 최우선의 상징적인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되기도 합니다 .

 

20140106_130822 20140106_142549

 

그동안 연세로는 보도에 비해 넓은 차로로 하루 종일 10km/h 내외의 정체가 이어지는데다 일평균 3만이 넘는 사람들로 걷기에 몹시 불편하고, 보행 안전 또한 위협받는 상황이었습니다. 승용차를 차단하고 ‘대중교통’만 다니게 함으로써 그동안 서울시가 추진해 온 대중교통 중심의 정책방향을 드러내기도 하고, 차량감소로 배기가스가 줄어들어 연세로의 대기환경 개선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최대한 보도를 비우되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연세로와 명물거리 전 구간에 벚나무 150여 주를 심고 띠녹지와 가로화분을 설치하는 한편 굴다리 벽면은 녹화하기로 했고, 향후 연세로를 찾는 시민과 지역상인의 의견을 수렴하고, 운영효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두 번째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을 추진할 대상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가 ‘보행친화도시’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시발점이 될 것이며, 지역 고유의 문화적 콘텐츠가 생산·유통되고, 침체됐던 지역이 활력을 되찾는 도시재생의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정책과
  • 문의 02-2133-2248
  • 작성일 2014-01-09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