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 스쿨존 10곳 특별관리

수정일2013-09-11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인 종로구 혜화초등학교 앞에서 신호위반 차량이 횡단보도를 지나던 어린이를 치는 교통사고가 2건이나 발생했다.

 

서울시는 이처럼 어린이보호구역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기준으로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거나 1건 이상의 사망사고가 발생한 총 10개 구역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는 특별관리에 들어간다고 2일(월) 밝혔다.

 

’12년 어린이 보호구역에서의 어린이 교통사고를 분석해보면, 어린이 교통사고는 보행 중에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전원, 부상자는 전체의 87.7%가 사고 시 보행 중이었다. 사고 원인으로는 운전자의 신호위반 등 안전의무 불이행이 가장 많았으며(33.5%), 보행자의 무단횡단 등(32.7%)이 다음을 이었다.

 

서울시는 스쿨존 내에서 여전히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적어도 스쿨존 내에서는 교통사고를 제로화한다는 것을 목표로 그 개선방향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

 

먼저 서울시는 등하교 시간에 초등학교 등하굣길의 차량 통행을 일시적으로 제한하는 ‘통행제한’을 기시행하고 있는 20개소에 이어 올해 11개소를 추가하여 총 31개소로 확대하여 운영하고 있다.

 

나아가 서울시는 올해 전년도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 스쿨존 10곳에 대해 지역별로 사고원인을 분석하고 그에 따른 ‘맞춤형 특별관리’에 들어갔다.

 

10곳은 ▴종로구 혜화초교 ▴성북구 숭례초교 ▴성북구 정덕초교 ▴성북구 석관초교 ▴도봉구 쌍문초교 ▴노원구 동일초교 ▴구로구 개봉초교 ▴구로구 매봉초교 ▴송파구 방산초교 ▴강서구 강서유치원 이다.

 

올해 ‘특별관리’의 대상이 되는 어린이 보호구역에는 전문가 집단으로 구성된 전담팀이 구성되어 과학적인 사고원인 분석 및 안전도 제고를 위한 시설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지난 6월 서울시는 도로교통공단, 경찰서 등 관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하여 10개의 현장을 모두 방문한 후 사고원인을 분석하였다.

 

합동점검 결과 도로 및 교통안전시설물 총 62건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시는 오는 9월까지 시설물을 집중 보완하는 개선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어린이 사망사고가 발생한 ①강서구 강서유치원 앞은 횡단보도 전방에 차량 과속 가능성이 있고 보행자의 무단횡단이 발생할 수 있는 구조로, 이를 방지하기 위해 횡단보도 주변 보도에 방호울타리를 설치하고, 과속방지턱을 추가로 설치한다.

13

문제점(현황)

개선안(방호울타리, 과속방지턱 설치)

 

② 성북구 석관초등학교 주변 이면도로는 차도와 보도가 분리되어 있으나, 어린이의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 위험이 내재되어 있어 무단횡단 방지를 위한 보행자용 방호울타리를 설치하고, 차량속도를 저감시키기 위해 기존의 횡단보도를 험프형 횡단보도로 교체한다.

문제점(현황)

개선안(험프형 횡단보도 설치)

 

③ 구로구 매봉초등학교는 좁은 골목길에서 뛰어나오는 어린이를 피하지 못해 교통사고가 발생한 구역으로, 차량속도 감속과 시인성 확보를 위해 과속방지턱 신설 및 노면표시를 재정비 한다.

문제점(현황)

개선안(과속방지턱, 노면표시 재도색)

 

④ 종로구 혜화초등학교는 횡단보도 전방에 지그재그 노면표시로 시인성을 확보하고, 과속방지턱을 설치해 차량속도 감속을 유도한다.

문 제 점(현황)

개선안(노면표시, 과속방지턱 신설)

 

이외에도 통합 CCTV, 차량진입 억제용 말뚝, 노면표시 재도색, 도로반사경 위치조정 등 다양한 교통안전시설물이 교통사고 발생원인 및 지역별 특성에 따라 오는 9월까지 설치완료 될 예정이다.

 

나아가 올해 특별 관리의 대상이 된 10개 지역에는 등하교시간에 통학로의 차량통행을 전면 제한하는 ‘통행제한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올해 10개 지역의 개선사업을 완료한 후,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사업효과를 분석한 후 이를 통해 사고 원인 및 지역의 특성을 체계적으로 분석한 ‘맞춤형 어린이 보호구역’을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초등학교 앞 시간제 차량통행제한을 모든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점진적으로 확대 운영하여 어린이 보호구역을 어린이가 자유롭고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적어도 어린이보호구역내에서는 단 한건의 교통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것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관리 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아이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환경을 확대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교통본부 - 보행자전거과
  • 문의 02-2133-2425
  • 작성일 2013-09-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