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교통신호제어기' 세련되게 개선하고 관리 강화

수정일2013-09-11

 

차량 통행이 많은 교차로에 한편에 투박한 모습으로 세워져 있었던 ‘교통신호제어기’가 세련되고 튼튼하게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도시교통본부)는 교차로 신호를 제어하기 위해 보도 상에 설치되는 교통신호제어기에 새로운 재질과 디자인을 적용하고, 유지관리 효율을 대폭 높여 지난달 세종로 사거리에 1대를 시범 설치하고 9.5(목)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신호제어

 

교통신호제어기는 도로에 설치된 신호등 점․소등을 제어하고 중앙컴퓨터로 신호등 상태를 실시간으로 전송해주는 역할을 수행하는 장비로, 현재 서울 시내에 3,680대가 설치되어 있다.

 

<기존 철제와 비교해 내구성 좋고 저렴한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FRP) 재질>

서울시는 철제로 제작된 기존의 교통신호제어기가 눈․비, 차량 매연 등에 의해 부식돼 제어기를 보호해야 하는 외함이 제 기능을 못하는데다 누전 등 안전성에도 위험이 있고,녹슨 제어기가 교차로 한 가운데 서 있을 경우 도시미관 또한 해치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제기돼 교통신호제어기를 개선했다.

 

먼저 이번에 개선된 교통신호제어기는 기존 철제 외함과 비교해 부식이 전혀 없으며 강도가 뛰어난 강화플라스틱의 일종 ‘FRP(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로 제작돼 내구성이 뛰어나고 감전 위험 또한 없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존에는 평면이었던 제어기 측면을 올록볼록한 엠보싱 처리해 무분별한 광고지 부착 또한 어렵도록 세심하게 제작했으며, 철제 외함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제작할 수 있어 예산절감에도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    분

기    존

개    선

표면처리

평면

엠보싱(Embossing)

지지대

콘크리트구조물, 강관주

강관주

케이블인입구

고무판

Cable Grand

DB입력시 노트북 받침대

없음(지면 위에 놓고 작업)

있음

비상전원 공급편리성

어려움

쉬움(비상전원 전환스위치)

 

<아무나 교통신호기 조작 못하도록 제어기 열리면 경보음, 잠금 책임자 지정>

아울러 서울시는 올해 5월 발생한 ‘교통신호제어기 부품 훼손사건’을 계기로 교통신호제어기를 아무나 임의로 개방하는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고 잠금장치 관리방법을 대폭 강화했다.

 

먼저 ▴제어기 문이 열리면 관제센터에 경보음이 울리도록 시스템을 보완했으며 ▴교통경찰관 수시 순찰을 강화하고, ▴유지보수업체 관계자 보안교육 ▴제어기별 잠금장치 책임관리자 지정 등 관리체계를 강화하여 어떠한 경우에도 권한이 없는 사람이 제어기를 열고 신호등을 조작할 수 없도록 했다.

 

교통신호제어기를 제어할 권한이 없는 사람이 임의로 신호기를 조작하거나 파손할 경우에는 도로교통법 제149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 진다.

 

<유지관리 효율 대폭 높여… 대규모정전 시에도 비상전원 신속 공급 가능>

외관뿐만 아니라 기존에 교통신호제어기를 유지 관리하던 실무를 바탕으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적용해 제어기에 대한 관리 효율 또한 대폭 높였다.

 

블랙아웃과 같은 대규모 정전시 기존에는 비상전원을 공급하기 위해 전원선로를 분리하고 재설치 해야 하는 등 복구하기까지 번거롭고 위험했지만 새로운 제어기에는 ‘비상전원 전환스위치’를 설치, 신속한 전원 공급으로 신호등 소등시간을 최소화하여 교통 혼란을 막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 신호운영시간(DB)을 변경할 경우, 제어기에 노트북을 연결해 작업한다는 점을 감안해 내부에 노트북․문서 등을 올려놓을 수 있는 작업대를 설치하여 관리 측면에서도 한결 편리해 졌다.

 

서울시는 신형 교통신호제어기 세종로 사거리 시범 설치를 시작으로 운영 효과, 시민 반응 등을 모니터링하여 앞으로 시내 전역으로 확대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교통본부 - 교통운영과
  • 문의 02-2133-2487
  • 작성일 2013-09-1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