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안전한 작업환경 속에 지하철 안전운행 있다!

수정일2015-11-16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전동차 운행 종료 후
심야시간에 점검·보수 작업을 하는 차량 간 사고방지를 위한 안전장치를
도시철도 최초로 개발·설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하철은 전동차 운행이 끝나는 자정~새벽1시 이후부터 다음 운행 준비시간 전까지 3시간 동안 선로, 전차선 등 다양한 시설물을 점검해야 한다.

 

이런 작업차량은 하루 평균 40여 대에 달해 작업차량 간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것이 다소 어려웠다.

 

서울메트로 양방향 검지경보기 작동 안내

 

 

서울메트로는 안전사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RFID(무선주파수인식) 기술을 이용, 양방향 200m 이내 다른 작업차량이 접근하면 경보가 울리는 ‘양방향검지장치’를 개발하여 전 작업차량(58대)에 설치 완료했다.

 

양방향 검지장치 설치로 인해 작업차량 운전자가 다른 작업차량을 미처 파악하지 못하더라도 경보가 울려 안전거리를 확보할 수 있게 되어 작업자들이 점검·보수작업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서울메트로는 올 하반기 안에 휴대가능한 송수신 안전장치를 추가로 개발, 작업자가 착용하는 안전조끼에 부착해 작업차량과 작업자 사이의 안전사고도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다. *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서울메트로
  • 문의 02-6110-5637
  • 작성일 2013-07-1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