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서는‘두줄서기’해주세요

수정일2013-08-07

567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사장 김기춘)는 에스컬레이터 두 줄서기의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대시민 홍보 캠페인을 지속하는 한편, 시설보완을 병행하는 등
두 줄서기의 조속한 정착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공사는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고 운행장애 예방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에스컬레이터 두 줄서기 운동을 벌여왔지만 제대로 정착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먼저 가는 사람을 위해 에스컬레이터의 한쪽을 비워두는 것이 오랜 지하철 문화로 굳어졌기 때문이다.

 

 두줄서기캠페인

서울지하철 5~8호선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만 해도 총 1,017대로 하루에 약 280만명의 시민이 이용하는 가운데 에스컬레이터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전체 안전사고의 38.4%(2011~2013년 상반기 평균)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움직이는 에스컬레이터에서 걷거나 뛰는 행동은 중심을 잃고 넘어질 위험이 크며, 편리한 만큼 이용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본인뿐만 아니라 앞․뒤에 서있는 사람들까지 연쇄적으로 쓰러져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한 줄서기 습관은 보통 오른쪽은 서서 가고 왼쪽은 걷거나 뛰면서 이용하게 되어 하중이 한쪽으로만 쏠리는 등 에스컬레이터의 기계적 고장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이에 공사는 지난 7월 지하철 에스컬레이터 안전이용 정착을 위한 T/F팀을 구성하여 5호선 여의도역과 광화문역, 7호선 건대입구역을 시범역으로 지정하고 시설보완을 추진했다.

  • 먼저 한 줄은 서서 가고 한 줄은 걸을 수 있는 것처럼 잘못된 인식을 갖게 하는 에스컬레이터 디딤판 중앙 구분선을 모두 제거했다.
  • 더불어 이용시민의 경각심 제고를 위해 에스컬레이터 손잡이(핸드레일)에 안전문구와 그림을 삽입했다.
  • 그동안 분당 25m로 운행하던 에스컬레이터 속도를 법정 최대치인 분당 30m까지 높이는 등 더딘 속도 때문에 걷거나 뛰는 시민행동을 줄이도록 조치했다.

 

디딤판 중앙 구분선 제거 핸드레일 안전문구 삽

디딤판 중앙 구분선 제거

핸드레일 안전문구 삽입

 

이와 함께 5호선 여의도역과 광화문역, 7호선 건대입구역에서는
8월 8일(목)~9일(금) 이틀간 오전 7시부터 저녁 6시까지
에스컬레이터 안전이용 대시민 홍보 캠페인이 대대적으로 진행된다.

 

공사는 에스컬레이터 안전이용 홍보 캠페인을 지속하는 한편, 시범역에 적용한 시설보완 사항에 대한 실효성을 지켜본 뒤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도시철도공사
  • 문의 02-6311-2532
  • 작성일 2013-08-0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