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올해로 아홉돌, 서울노인영화제 10월20일 아리랑시네센터에서 개막

수정일2016-10-20

  올해로 아홉돌, 서울노인영화제 10월20일 아리랑시네센터에서 개막

 - 2008년부터 시작된 영화축제, 올해로 9회 맞아 역대 최다작품 180여편 공모 출품

 - 개막작 영화<계춘할망>을 비롯, 영상공모 본선 진출작 39편 등 총 59편의 영화 상영

 - 10월 20일 오후 3시, 아리랑시네센터에서 제9회 서울노인영화제 개막식 개최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노인복지센터(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가 주관하는 서울노인영화제가 아홉돌을 맞이한, ‘2016 제9회 서울노인영화제’는 오는 10월 20일(목)부터 22일(토)까지 3일간 성북구 아리랑시네센터에서 개최합니다.

noname01

 

  2008년도부터 시작된 서울노인영화제는 단편경쟁영화제로 노인감독에게는 삶과 세상에 대한 연륜을 소통하며 풍요로운 노년과  자아통합의 장이 되고, 청년감독에게는 노인과 노인문화를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면서, 관객과 함께 소통하는 어르신들의 문화축제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고령사회로 진입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노인의 시선, 일상을 새롭게 조명함으로써 노인에 대한 인식개선과 세대통합에 기여하기 위해 해마다 서울노인영화제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아홉돌을 맞이한 서울노인영화제의 현재까지 누적 관람객은 약 2만여명이며 한 해 약 2천5백~3천여 명의 관람객이 꾸준히 참여하고 있습니다. 특히, 2008년 21편의 작품 상영으로 시작했던 서울노인영화제가 9회째를 맞이한 올해에는 189편의 출품작 중 50여 편의 작품이 상영   되어 약 2배의 규모로 성장했습니다.

 

  영화제와 함께 한 홍보대사로 배우 김희라(제3회), 임현식(제4회), 박해일(제5회), 정준호(제6회), 장광·진지희(제7회), 공명·조수향(제8회)이 활약을 했으며, 올해 9회 홍보대사로는 마크 테토(Mark Tetto)가 선정되었습니다.

ugc

 

마크 테토는 JTBC[비정상회담]에서 자유로운 시선과 유쾌한 매력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인물입니다.

 

 

 

 

 

    2016 제9회 서울노인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은 10월 20일(목) 오후 3시, 성북구 아리랑시네센터 2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개막식에는 3일간의 영화축제를 축하하는 타악앙상블 캄머하우스의 개막공연과 개막식 선언 이후에는 개막작 <계춘할망>이 상영될 예정입니다.

 

 서울노인영화제는 전 영화가 무료로 상영되며,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상영시간표 등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sisff.seoulnoin.or.kr) 관련문의는 서울노인영화제 사무국(02-6220-8691/8692)에 문의하면 됩니다.

   영화제 정보

  • 명 칭 : 2016 서울노인영화제
  • 일 정 : 2016년 10월 20일(목)~10월 22일(토)
  • 장 소 : 아리랑시네센터(서울시 성북구 아리랑로 82)
  • 성 격 : 노년세대의 자유부문과 청년세대의 노인주제 부분으로 구성되는 단편경쟁영화제
  • 주 최 : 서울특별시, 서울노인복지센터
  • 주 관 : 서울노인영화제, 성북문화재단
  • 홈페이지 : sisff.seoulnoin.or.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어르신복지과
  • 문의 2133-7407
  • 작성일 2016-10-2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