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메르스 감염확산 방지에 총력전

수정일 | 2015-06-17

메르스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본부장 권순경)의 24시간 이송전담반 운영 등 일련의 활동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6월 7일부터 서울시내 소재 모든 소방서에 메르스환자 이송전담반을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메르스 전담 119구급대는 각 소방서별로 지정되어 총 23개대가 운영 중이며, 46명이 2인 1조로 근무하고 있다.

 

메르스환자 전담 구급차량의 환자실은 감염방지 비닐 및 격벽으로 밀폐하여 출동하고, 귀소시에는 소방서 내 감염관리실을 경유하여 대원 및 장비를 소독하는 등 감염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송전담반은 6월 1706현재 메르스 의심환자 총 176명을 국가 지정 격리병원 등에 이송하는 임무를 무사히 수행하였고, 그 중 10명은 메르스 확진환자였음에도, 현재까지 이송전담반을 통해 메르스가 전파되거나, 119구급대원이 감염된 사례는 전무하다.

 市 소방재난본부는 이송전담반의 운영을 위해 비접촉 체온계, 마스크, 보호복 등 감염보호 물품 13종 81,584점을 긴급 배포하였고, 긴급 예비비 집행을 통해 N95마스크를 포함한 감염보호 물품 13종 154,152점 구매를 추진중에 있다.

 

이밖에 119 긴급전화를 통해 메르스 관련 질병상담 및 처치지도 등 1,295건의 정보를 제공하는 등 서울시민들과 메르스관련 모든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서울시 의용소방대의 활약 또한 눈부시다. 서울시 의용소방대는 가택격리 대상자들의 불편사항 해소를 돕기 위한 “119안심도움전담반”을 운영하고 있다.

 총 366명으로 구성된 안심도움전담반은 서울시 메르스의심환자 및 격리 대상자의 건강상태(고열, 기침) 및 자택격리 중 불편사항 등을 확인하여 자택격리자 장보기, 은행업무 등 생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메르스 감염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독거중증장애인 및 쪽방촌 거주자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거주지 방역을 실시하는 등 감염방지대책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 쪽방촌 7개지역 3,744세대, 독거중증장애인 694명을 대상으로 현재까지 서울시 소방공무원 379명과 의용소방대원 1,136명이 쪽방촌 912세대와 중증장애인 887명을 방문하여 건강체크, 방역소독 및 손소독제, 마스크 보급 등을 통해 소외계층의 메르스 감염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영등포구 쪽방촌 내 한 거주민은 “메르스 관련 정보를 많이 접해보지 못했는데, 소방공무원이 직접 와서 감염방지법 등을 설명해 주고, 집안 내부 소독도 해주니 한결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권순경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서울시내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 모든 소방공무원이 24시간 준전시체제에 돌입했다”며, “메르스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감염예방과 시민불안감 해소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메르스 환자 이송전담반 활동, 소외계층 방문 의용소방대 활동 등 관련사진

메르스환자_전담119구급대활동
메르스환자 전담119구급대활동

감염관리실소독
감염관리실소독

메르스환자 전담구급차 비닐작업
메르스환자 전담구급차 비닐작업

소외계층 건강체크
소외계층 건강체크

쪽방촌 등 소독작업
쪽방촌 등 소독작업

중증장애인 거주지 감염
중증장애인 거주지 감염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소방재난본부 - 예방과
  • 문의 02-3706-1541
  • 작성일 2015-06-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