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의 택시, 버스운전자들이 '선한기사 구급봉사단' 출범

수정일2018-11-08

"모범운전자와 함께하는 이웃사랑, 생명사랑, 건강도시 서울"

서울 택시, 버스 운전자 512명이 함께하는 '선한기사 구급봉사단' 출범

 

선행의지를 가진 서울시내 512명의 택시·버스 모범운전자들로 구성된 '서울시 선한기사구급봉사단'이 출범했습니다. 

이들은 생업을 위해 서울 곳곳을 다니다가 주변에서 응급환자를 발견하면 심폐소생술 등 신속한 응급처치를 해, 119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응급환자 생명을 적극적으로 보호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이를 위해 지난 9월 한 달 간 1회에 60~120명씩 총 6회에 걸쳐 백석대 이슬기 교수와 아주대병원 응급 구조사들로부터 응급의료체계, 관련법률, 심폐소생술, 자동제세동기 위치 및 사용법에 대한 전문 응급처치 교육을 받았습니다.

 

응급처치교육1응급처치교육

 

특히, 이들이 운전하는 택시나 버스엔 ‘서울시 선한기사구급봉사단’ 스티커를 부착해 시민들이 쉽게 알아보고 응급처치 요청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서울시 선한기사구급봉사단은 서울시와 (사)선한사마리아인운동본부가 공동으로 기획한 것으로, 특히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심폐소생술(CPR,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시민서포터즈 양성과 연계한 것입니다.

 

서울시는 15일(화) 10시 신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서울시 선한기사구급봉사단」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발대식은 서울시와 (사)선한사마리아인운동본부에서 주관하며, 안전행정부, 보건복지부, 서울모범운전자연합회, 민간기업체(IBK기업은행, KIB) 등에서 후원했습니다.

 

발대식은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송경준 교수가 진행했으며, 박원순 서울시장도 참석해 윤석범 구급봉사단장에게 봉사단기를 전달하고 응급의료사업에 적극 협력한 모범운전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습니다.

 

2부로 다드림 합창단의 축하공연과 서울시 선한기사구급봉사단 심폐소생술 시범이 펼쳐졌고, 3부로 봉사단이 ‘이웃사랑, 생명사랑’의 표어를 걸고 시청에서 광화문을 거쳐 덕수궁 앞까지 가두캠페인을 벌였습니다.

 

택시·버스기사의 경우 응급환자를 누구보다도 접할 기회가 많이 있고, 응급환자의 생명을 가장 빨리 구할 수 있는 상황에 있는 만큼 앞으로도 서울시모범운전자연합회 회원 8,000여명을 중심으로 서울시 선한기사구급봉사단을 꾸준히 양성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응급환자의 경우 초기 대응이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서울의 교통여건으로 인해 119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약 80% 가량이 평균 5분의 시간이 걸리고 있습니다. 이번에 선한기사구급봉사단을 중심으로 한 민간 응급처치 시스템이 마련된 만큼 일상생활에서 시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보다 적극적으로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

 

[ 첨부자료 ]

서울 선한기사 구급봉사단 발대식 행사 개요 및 구급봉사단 서포터즈 소개 및 교육 사진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보건의료정책과
  • 문의 02-2133-7540
  • 작성일 2013-10-17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