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市, 고령친화적 기업환경 위해‘시니어비즈니스 국제 컨퍼런스’개최

수정일2013-10-28

 
市, 고령친화적 기업환경 위해‘시니어비즈니스 국제 컨퍼런스’개최

  

  • 28일(월) 14시부터 서울시청에서 ‘건강한 노동력으로서 신노년층 재조명과 고령친화적 기업환경 조성’  주제로 진행

 

  • 최근 퇴직과 함께 신노년층으로 유입되는 베이비부머 세대를 바라보는 사회적 시각을 건강한 사회적   자산 및 노동력으로 인식 전환 계기 마련

 

  • 시니어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을 위해 뜻 있는 민간기업과 서울시가 함께하는 '한국시니어산업협의체(KSA)'  출범식도 개최

 

 

□ 서울시는 인구고령화로 인해 늘어나고 있는 베이비부머세대를 건강한 사회적 자산으로 인식하고  60세 정년연장이 이루어지는 최근의 노동환경 변화에서 기업과 근로자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고령친화적 기업 환경을 만들고자 「시니어비즈니스 국제 컨퍼런스」를 10.28(월) 오후 2시부터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 현재 우리나라에는 베이비부머세대의 조기퇴직으로 기업체 및 산업현장에서 숙련된 노동력 상실 현상이 발생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도 이들을 활용할 준비도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시니어비즈니스 국제 컨퍼런스」는 50세 이상 베이비부머세대를 건강한 노동력으로 재조명하고, 고령친화적인 기업문화 조성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시니어비즈니스 국제 컨퍼런스는 해외 유명 연사를 초청, 선진국의 고령친화적 기업사례를 듣는다.

 

  •  ▲미국 노스캐롤리나 주립대학 (UNCG)의 제니스 와셀 박사는 현재 노년학 주임 교수로서 ‘고령친화서비스를 통해 본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의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고, ▲미국 은퇴자협회(AARP)에서 부회장으로 재직했던 데이비드 김 대표는 ‘미국은퇴자협회가 인정하는 고령친화기업의 사례’를, ▲일본 토호쿠대학 스마트 에이징 연구소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무라타 히로유키 교수는 ‘일본의 고령친화기업의 사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국내 연사로서는 ▲삼성생명 은퇴연구소의 이형종 수석연구원이 ‘장수시대 생애설계 패러다임의 변화’, ▲유한킴벌리 손승우 홍보팀장은 ‘고령화 해법을 위한 기업의 솔루션, CSV’라는 주제로 국내 사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시니어비즈니스 생태계 조성과 사회공헌 공동 노력을 위해 서울시와 뜻 있는 기업이 모여  ‘한국시니어산업협의체(Korean Society on Aging)’ 출범식도 개최한다.

 

  •  서울시와 기업은 고령자를 대상으로 한 산업을 활성화하고 고령화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해관계자(지자체, 기업, 학계)가 함께 힘을 합쳤다.

 

  • 고령화가 앞선 미국의 ASA(American Society on Aging), 가까운 일본의 GC(Gerontology  Consortium) 처럼 밝고 행복한 고령사회 조성을 위해 우리 사회도 시니어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  공감에서 한국시니어협의체가 구성되었다.

 

  • 참여하는 기관은 서울시, 우리투자증권, 한라그룹, 유한킴벌리, 삼성생명, KT, 롯데관광,  한국인삼공사, 농심, 잡코리아, 국민연금,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 13개 기관이다.

 

  • 협의체는 고령화 사회변화에 따른 다양한 기회를 찾아 새로운 비즈니스의 연구, 개발를 통해 사회공헌과 회원사의 발전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세미나, 교육, 공공캠페인, 정책제안,   시니어커뮤니티 후원 등의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다.

 

첨부 : 시니어비즈니스 국제 컨퍼런스 개요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어르신복지과
  • 문의 02)2133-7412
  • 작성일 2013-10-28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