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내가 처방받은 약 효능 부작용 알고 먹자

수정일2021-01-08

 서울시가 내가 처방받은 약의 성분이나 효능, 부작용 등을
스스로 알고 먹을 수 있도록 '복약안내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지난해와 올해 시민제안 우수 아이디어를 선발하는 ‘서울시 좋은 제안 콘테스트’에서 최우수로 선정, 실제 정책으로 실행된 사례다.

 

울시는 처방전 및 조제 약 봉투에 약물정보 및 복용법을 기재하는 방법을 시립병원인 서북병원, 은평병원, 어린이병원 세 곳에서 시범실시, 서울시 약사회와 일반 약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18일(화) 밝혔다.

 

복약안내 방법은
  • 처방전과 함께 복약안내문을 묶어서 발급
  • 외형이 유사한 의약품에 대한 정보를 판넬, 브로마이드 등을 활용해 다중장소에서 안내
  • 약국의 조제 약 봉투, 영수증, 스마트폰 앱을 통해 처방약물정보를 제공

하는 세 가지로 나뉜다.

 

첫째, 처방전과 함께 복약안내문을 묶어서 발급하는 방법은 이번 달부터 이미 서울시립병원인 서북병원, 은평병원, 어린이병원 3곳에서 시행에 들어갔다.

 

복약안내문(계획1)

 

 

 처방전은 약국에 제출하고, 복약안내문은 본인이 가져가 참고하면 된다. 이 때 복약안내문에는 자신이 처방받은 약의 사진과 주요 효능, 주의사항 및 부작용 등이 기재 된다. 시는 내년부터는 처방전 뒷면에 기재하도록 제반 사항을 개선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시립병원 전체로 이를 확대할 예정이며, 민간병원에도 확대될 수 있도록 규정된 서식인 처방전에 약품사진 및 간략적인 정보에 대한 기재를 의무화 하도록 중앙정부에 법령개정을 건의했다.

 

둘째, 서울시는 외형이 유사하지만 사실은 제각각의 효능·부작용을 가진 의약품에 대한 정보를 다중장소에서 안내하는 방법도 세 곳의 시범실시 시립병원을 통해 하반기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시범실시 병원은 원내조제 및 원외처방 의약품 중 환자나 환자가족이 외형상 식별하기 어려운 의약품에 대한 제형별, 색상별, 외형별 분류를 정리해 현황을 파악하고, 판넬, 브로마이드 등을 활용해 시립병원 내 약국 앞, 대기실 등에 안내할 예정이다.

셋째, 일반약국에서는 약 봉투, 영수증, 스마트폰 앱 3가지 방법을 통해 처방약물정보를 제공하도록 유도해 나간다.

 

약봉투(계획1)

 

약 봉투의 경우 봉투 뒷면에 조제된 약의 사진, 복용법, 효능·효과 등 약물의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현재는 일부 약국에서 이미 이 방식을 시행하고 있는데, 시는 서울시 약사회와 일반 약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확대 시행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노년층, 어린이 및 글자를 모르는 사람을 대상으로 약 봉투에 그림문자(픽토그램)을 이용해 아침은 해, 저녁은 별 등으로 복용법과 주의사항을 표시하고, 시각장애인을 위해선 점자로 된 스티커를 약 봉투에 부착해 약물을 오남용하는 일이 없도록 복용법을 설명할 계획이다.

 

또한 약제비 계산서(영수증)에도 약품명, 분류, 주요 효능 등 간략한 약물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팜케어(계획1)

서울시 약사회와 협력해 스마트폰 앱으로도 약물정보를 제공한다.

 

약국에서 조제 받은 환자가 스마트폰에서 ‘팜 케어’ 앱을 설치하면 인증과정을 거쳐 자신의 조제내역, 약력관리내역, 당번약국 및 알람기능 등을 실시간으로 전송받을 수 있다.

  •   다만 이 서비스는 약국, 환자 두 주체가 모두 앱을 설치하고, 약국이 관련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하는 전제가 필요해 시는 보다 많은 약국이 이 서비스를 활용하도록 서울시약사회와 협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번 '복약안내 활성화 사업'시행으로 약물치료에 대한 자가 관리 능력과 복약 순응도를 높여 약물치료 효과는 향상시키고 약물오남용은 감소시키는 1석 2조의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건강실 - 보건의료정책과
  • 문의 02-2133-7532
  • 작성일 2013-06-2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