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2012년 도시고속도로 통행량 분석

수정일2013-04-29

서울시(도시교통본부)는 시내 도로 소통의 대동맥의 역할을 하는 「2012년 도시고속도로 운영결과」를 발표하였는데요...  지난해 도시고속도로(서울구간) 중에 ‘강변북로’의 교통량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분석되었고,  여름(8월)에는 강변북로, 올림픽대로, 경부고속도로(시내구간)의 정체가 가장 심했으며 겨울(12월)에는 강변북로, 동부간선도로 북부구간, 경부고속도로(시내구간)의 정체가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2년 도시고속도로 교통량․속도 전년과 비슷…강변북로' 일평균 교통량 최다>

지난해 도시고속도로(서울구간)의 교통량과 통행속도는 ’11년에 비해 각각 0.1%, 0.5% 씩 증가, 전년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난해 8월 경부고속도로(시내구간) 버스전용차로 운영구간이 축소되면서 속도가 증가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되었습니다. 

또한,  지난해 일평균 교통량은 강변북로 > 올림픽대로 > 경부고속도로(시내구간) 순으로 많았고, 상대적으로 북부간선도로와 동부간선도로(남부구간)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행량1

 

도로별 연평균 통행속도는 ▴동부간선도로(남부구간) ▴내부순환로 ▴북부간선도로 ▴올림픽대로가 평균 60km/h 이상을 유지해 비교적 원활하였지만,  ▴경부고속도로(시내구간)는 이들 도로에 비해 평균 통행속도(44.5km/h)가 다소 낮았으나 ’11년과 비교해서는 속도가 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중 도로별 주요 정체시기를 살펴보면 ▴강변북로 ▴올림픽대로는 비로 인한 도로 침수 등의 영향으로 ‘8월’에 정체가 가장 심했고, ▴동부간선도로는 추석연휴 영향을 받은 ‘9월’에 정체가 가장 심했습니다.   또한 내부순환로는 겨울철 잦은 눈과 한파로 인한 도로결빙 등으로 ‘12월’에 정체가 가장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일 가장 정체되는 시간대․구간은 18~19시 경부고속도로잠원IC→반포IC>

도로별로 하루 중 통행속도가 가장 낮은 구간과 시간대를 살펴보면 ▴강변북로는 07~09시 난지IC→성산대교, ▴동부간선도로는 07~09시 군자교→성동JC, ▴올림픽대로는 07~09시 여의상류→한강대교였습니다.  또한 ▴내부순환로는 18~20시 홍은→홍지문, ▴북부간선도로는 07~09시 월릉JC→묵동IC, ▴경부고속도로(시내구간)는 18~19시 잠원IC→반포IC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행량201

통행량2-2

<’12년 출근시간대(07시~10시) 소통상황>

<’12년 퇴근시간대(17시~20시) 소통상황>

 

특히 경부고속도로 ‘잠원IC→반포IC’ 구간은 평일 07시~19시에 구간속도가 30km/h 이하로 지속되고, 18시~19시에는 17km/h 이하까지 속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잠원IC→반포IC’ 구간은 고속도로로 진입하려는 차량과 터미널에서 출발하는 고속버스 등 짧은 구간에 많은 교통량이 집중돼 엇갈림․병목현상이 나타나면서 정체가 심화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통행량3

<경부고속도로(시내) 시간대별 정체구간>

 

<강변북로동작→반 일평균 교통량 149천대 최다, 07~09시 시간당 8천대 몰려>

도시고속도로 중 평일 교통량이 가장 많은 구간은 ▴강변북로의 ‘동작→반포’ 구간으로, 서울 서북부 지역과 일산․파주 등 시 외곽에서 강남으로 진입하는 차량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이 구간에는 하루 149천대의 차량이 오갔으며, 특히 출근시간대인 07~09시까지는 시간당 8천 대 이상의 차량이 통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로별로 평일 교통량이 가장 많은 구간은 ▴올림픽대로동작→한강(139천대/일), ▴동부간선도로 성수JC→성동JC(139천대/일), ▴경부고속도로(시내구간) 서초IC→양재IC(124천대/일), ▴내부순환로 정릉→국민대(95천대/일), ▴북부간선도로 신내IC→묵동IC(66천대/일)입니다.

 

통행량4

 

<구간별 시간대별 교통량 수>

 

 

<도로전광표지판․앱 통해 우회도로 안내, 40개 구간 중 23개소 정체지속시간 줄어>

기존에 정체가 발생했던 도시고속도로 40개 구간 중 지난해 23개 구간에는 정체가 지속되는 시간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평일 기준)  (평일에 하루 평균 4시간(16~20시) 동안 정체가 이어졌던 ▴강변북로 ‘원효→한강’ 구간은 정체지속시간이 1시간(18~19시)으로 줄어들었고, 15시~자정까지 정체가 지속되던 ▴동부간선도로 ‘월릉JC→월계1교’ 구간은 1시간(19~20시)만 정체가 지속)

 

통행량5-1

 

통행량5-2

<강변북로 ‘원효→한강’ 구간 시간대별 속도>

 

<동부간선 ‘월릉JC→월계1교’ 구간 시간대별 속도>

 

주말에 13~20시까지 7시간 연속으로 정체가 지속되던 ▴내부순환로 ‘홍제IC→홍은IC’는 정체 지속시간이 4시간(16~20시)으로 줄었고, 8시간(11~19시) 동안 정체가 이어졌던 ▴강변북로 ‘원효대교→한강대교’는 2시간(16~18시)으로 줄어들었다.

 

통행량6-1

 

통행량6-2

<내부순환로 ‘홍제IC→홍은IC’ 구간 시간대별 속도>

 

<강변북로 ‘원효대교→한강대교’ 구간 시간대별 속도>

 

이러한 현상은 도시고속도로 260개소에 설치된 도로전광표지판을 통해 실시간 소통 및 우회도로 정보를 제공하여 교통량을 분산시키고, 지난해부터 제공한 ‘서울교통’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교통정보를 확대 제공하면서 정체 구간 및 시간대가 다소 완화되었기 때문으로 생각됩니다.

 

<평일 출근시간대 강변북로(서향), 퇴근시간대 올림픽대로(서향) 교통량 최다

지난해에도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시민들은 출퇴근 시 도시고속도로를 주로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루 중에 도시고속도로에 가장 많은 차량이 집중되는 시간대는 출근시간인 ‘07~08시’로, 이때 도시고속도로에 시간 당 7만 여대의 차량이 몰렸습니다.

출근시간대 도시고속도로 방향별 교통량을 도로별로 살펴보면 ▴강변북로(서향)는 07~08시에 7,300대가 몰려 가장 많았으며 ▴경부고속도로(남향)는 06~07시에 5,900대 ▴내부순환로(서향)는 07~08시에 4,700대 ▴북부간선도로(서향)는 07~08시 3,100대가 집중되었습니다. 또한,  퇴근시간대에는 ▴17~18시 올림픽대로(서향)에 7,700대가, ▴18~19시 동부간선도로(북향)에는 4,800대가 몰렸습니다.

 

노 선

첨 두 시

최대정체시간

노 선

첨 두 시

최대정체시간

내부

순환로

동 향

07~08시

(4,430대)

18~19시(40.4km/h)

동부간선

북부구간

북 향

18~19시

(4,890대)

19~20시(40.5km/h)

서 향

07~08시

(4,740대)

08~09시(52.5km/h)

남 향

06~07시

(4,809대)

08~09시(33.4km/h)

강변북로

동 향

13~14시

(7,299대)

18~19시(40.2km/h)

동부간선

남부구간

북 향

07~08시

(4,203대)

18~19시(38.2km/h)

서 향

07~08시

(7,327대)

19~20시(45.1km/h)

남 향

07~08시

(3,970대)

08~09시(53.7km/h)

북부간선

도 로

동 향

18~19시

(3,061대)

08~09시(42.0km/h)

경부

고속

도 로

북 향

07~08시

(5,800대)

18~19시(32.6km/h)

서 향

07~08시

(3,109대)

18~19시(49.1km/h)

남 향

06~07시

(5,979대)

18~19시(32.3km/h)

올림픽

대로

동 향

07~08시

(6,975대)

08~09시(47.3km/h)

 

서 향

17~18시

(7,765대)

18~19시(48.8km/h)

서울시는 간선도로 및 도시고속도로에 첨단 교통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실시간으로 도로정보를 수집하여 도로전광표지판․모바일웹 등을 통해 소통정보를 제공, 교통량을 효율적으로 분산하는 한편 ‘도시고속도로 개선사업’을 통해 상습정체구간을 개선하는 등 도시고속도로 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입니다.

 

<도시고속도로 사고취약지점 조사 및 보강공사 후, 교통 사망사고 43% 감소>

도시고속도로 교통사고는 ’12년 총 5,974건이 발생해 전년대비 7.6%가 증가했으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1년(23명) 대비 43% 줄어든 13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는 ’11년 내부순환로에서 추락사고가 일어난 이후 즉각 도시고속도로 125.7km 전 구간에 대한 사고취약지점 조사에 들어가 25개소를 선정, ’12년 3월 보강공사를 완료했는데요,  당시 서울시는 교통안전분야 전문가와 경찰, 시 관련부서 합동 조사를 실시했으며, 도로가 어두워 선명한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지점에 보강공사를 시행하였습니다.  (예컨대 내부순환로 성산․연희진입램프, 북부간선로 하월곡진입램프 를 포함한 5개 지점이 끝나는 곳에는 가로등을 설치했으며, 강변북로 광진교 접속구간(북단), 반포대교 북단 등 19개 지점에는 방호벽과 갈매기표지를 설치)

또 추락사고 당시에 낮은 화단이 디딤돌이 되어 사고 피해가 컸던 점을 감안하여 성산진입램프 등 8개소에 설치되어 있던 화단을 모두 철거했으며, 그 밖에 노면표시가 지워진 부분을 도색하고 안전표지, 안전지대 등도 수리․보완했습니다.

 

통행량7-1

통행량7-2

노면표시 도색 전․후

 

통행량7-3

통행량7-4

안전지대 보강 전․후

앞으로도 도시고속도로 교통 흐름을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교통정보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정보 제공범위 또한 확대해 나가는 한편 분석 결과를 토대로 도로를 지속 개선하여 안전하고 효율적인 도시고속도로로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교통정보센터
  • 문의 2133-4967
  • 작성일 2013-04-0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