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희망온돌 '희망식당 빨간밥차' 상시운영 MOU 체결

수정일2012-12-03

희망온돌『희망식당 빨간밥차』상시운영 MOU 체결

  - 서울시-구로구-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새벽인력시장 일용직 근로자들을 위한 따뜻한 아침밥상 차리기 공동 추진

  - 올겨울 희망온돌사업의 일환으로 남구로역 인력시장에서 주5일 상시(새벽 4:00~6:30)운영

  - 시, "‘일하고자 하는 근로자들의 의욕이 추운 겨울에도 꺾이지 않도록 버팀목 역할"’ 

  서울시와  구로구,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는 11월 21일(수) 오전 10시, 시 본관 회의실(11층)에서 희망온돌 사업 일환으로『희망식당 빨간밥차』공동 운영에 뜻을 함께하고 협약을 체결한다.

 7호선 남구로역 사거리 인력시장 주변에서 일용직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가 2009년 6월부터 주2회(매주 수, 목) 운영하고 있는 밥차를, 이번 협약을 통해 『희망식당 빨간밥차』로 명명하고 주중 상시(새벽 4:00~6:30) 확대 운영하게 된다. 

 현재  남구로역 주변 새벽인력시장을 이용하는 일용직 근로자 수는 사오백여 명에 이르며, 이들 중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일용직 근로자 수는 일일평균 200여 명에 달한다.  

새벽인력시장을 찾는  일용직  근로자들은  정기적인 일자리를 갖고 있지 못하여 생활고와 함께 심리적인 불안감에 고통 받고 있는 반면, 이른 새벽부터 이곳에 대기하며 일거리를 구할 만큼 근로의욕과 자립의지가 강한 계층이다.  그럼에도 이들 중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근로자들  다수는  아침식사를  못하거나  술로  끼니를  대신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와 구로구,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는 이번 MOU 체결로 새벽인력시장  일용직  근로자들에게  정기적으로  따뜻한  아침식사를  제공하여  결식 방지와  근로의욕  향상  효과뿐  아니라  사회공동체  구성원으로서  함께하고  있다는  소속감과  안정감을  갖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김경호 복지건강실장은 “『희망식당 빨간밥차』의 주중 상시운영으로 일하고자 하는 근로자들의 의욕이 어려운 여건에서도 꺾이지 않도록 민․관이 함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것이며 이를 위해 서울시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정성환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장도 “급식 이용자가 주중에 정기적으로 식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게 되어, 이용자들의 건강을 증진하고 삶에 대한 의욕을 북돋을 수 있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 고 말했다. 

   ※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회장, 정성환 신부)는 분야별 14개 협의회와 245개 등록단체를 산하에 두고 있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종교계 사회복지법인으로서, 1976년 창립 이후 노인, 노숙인, 장애인, 입양,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사회복지사업을 전개하여 왔다.

밥차협약식_3인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희망복지지원과
  • 문의 2133-7392
  • 작성일 2012-11-21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