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1시간마다 10분 이상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

수정일2021-05-06

 

□ 서울시가 시민들이 일상에서 실천 가능한 ‘환기’에 대한 생활수칙을 담은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을 가동한다.

 

□ 최근 4개월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중 30%가 환기가 불충분한 시설 내에서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적극적인 환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 최근 4개월간(’21.1.1.∼4.19.) 서울시 코로나19 집단 감염 관련 확진자(2,935명) 중 실내체육시설, 콜센터 등 환기가 불충분한 시설에서 발생한 경우는 30.7%(900명)였다. 이 중 4월 발생이 38.7%(349명)로 나타났다.

 

□ 이에 서울시는 ‘서울형 환기 생활수칙’ 권고안을 마련해 발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3주 연장과 함께 실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벌인다고 밝혔다.

 

□ 서울시는 소음과 같은 특별한 민원 요소가 없는 이상 창문과 출입문은 상시 개방하되, 상시 개방이 어려운 시설은 1시간마다 10분 이상 환기하도록 권고했다.

 

□ 또 창문이 없는 지하나 창문 개방이 어려운 시설은 통로와 연결되는 창문과 출입문을 개방하되 환풍기를 적극 가동하고, 냉 난방기를 가동할 때는 창문 일부 개방을 권장한다.

 

□ 비말 발생이 많은 실내 체육시설의 경우 환기 횟수를 늘려 영업 시작 직전, 직후 각각 15분 이상 창문을 전부 개방해 환기하도록 했다.

 

□ 기존에 별도 수칙이 없었던 일반 가정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빈번한 대화가 이뤄지는 공간인 만큼 주기적인 환기생활화해줄 것을 권고하는 수칙을 추가했다.

 

□ 서울시는 이번 ‘서울의 창을 열자’ 캠페인은 전국적인 코로나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한 특별방역주간 연장과 함께, 코로나 집단감염의 최대 위험 공간인 밀폐 시설 내에서의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펼쳐지는 시민 공동 행동 캠페인이라고 밝혔다.

 

환기가 필요한 이유. 환기 불충분으로 인한 감염 심각,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대한 환기의 효과성이 과학적으로 검증

서울시 환기 생활수칙. 창문, 출입문 상시 개방(권고), 1시간마다 10분이상 환기(권고)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시민건강국 - 감염병연구센터
  • 문의 02-2133-9472
  • 작성일 2021-05-06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