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어르신 생명 구한 `IoT 비대면 돌봄 서비스` 1만 가구로 확대

수정일2020-09-10

□ 서울시가 독거어르신 등의 가정에 IoT 기기를 설치해 비대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취약어르신 안전관리 솔루션 사업’을 통해 총 135건(‘18.~’20.7.)의 위험상황을 감지, 선제적으로 조치했다.

□ 자택에 쓰러져있는 어르신을 발견 후 병원에 이송하거나, 집 밖에서 배회하는 치매어르신을 찾아 안전하게 모시는 등 생명을 구하거나 더 큰 위기상황을 예방한 것. 또 서비스 이용 어르신 중 고독사는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 서울시는 ‘이러한 결과는 모두 IoT 센서가 오랜 시간 움직임이 없는 걸 감지해 알리고, 생활지원사가 발 빠르게 대응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 ‘취약어르신 안전관리 솔루션 사업’은 건강, 안전, 사회적관계망 등이 취약한 어르신 가구에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기기를 설치해 일상을 관리하고 위급상황 시 대응하는 서비스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자 중 관계단절, 우울, 고령 등으로 안전확인이 실시간으로 필요한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다.

*고독사 : 홀로 사는 사람이 혼자 임종을 맞고, 3일(72시간) 이후 발견되는 죽음 (*서울시 고독사 예방 종합대책에 따른 개념)

*노인맞춤돌봄서비스 : 만 65세이상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또는 기초연금수급자 중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대상으로 욕구 및 상태에 따라 안전지원, 일상생활지원, 서비스연계 등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함.

□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복지시설이 휴관에 들어가고 대면서비스가 축소되면서 발생하는 취약 어르신의 돌봄 공백을 ‘비대면 돌봄’으로 메워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자 올해 안에 ‘취약어르신 안전관리 솔루션 사업’ 대상자를 총 1만 가구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 당초 계획했던 올해 대상자 7,500가구에는 이미 설치를 완료,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 또, 포스트코로나 시대 스마트 복지서비스를 새로운 돌봄 모델로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 ‘취약어르신 안전관리 솔루션 사업’은 ’17년 3월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18년 2,800가구, 지난해 5,000가구로 확대됐다. 올해 7월 말 기준 총 7,500가구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 어르신 가구에서 감지된 데이터는 각 수행기관 및 광역기관의 상황판과 담당 생활지원사 휴대기기를 이용하여 실시간 모니터링 되며 일정 시간 동안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온도·습도·조도 등에 이상이 있을 경우, 즉시확인 및 119에 신고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한다.

□ 더불어 관계단절 및 자발적 은둔, 우울증 등으로 방문 확인을 꺼리거나 시·청각 장애로 인해 전화 안부확인이 여의치 않은 고위험 어르신도 실시간 움직임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 확인이 가능하다.

○ 이외에도 폭염 시 실내온도가 32도 이상일 경우, 생활지원사가 폭염 시 행동요령 숙지 및 냉방용품을 지원하고 다습한 주거환경 개선 등을 위해 객관적인 데이터를 활용, 지역사회자원을 연계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기도 한다.

□ 취약어르신 안전관리 솔루션(IoT) 사업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다산콜센터 ☎02-120, 해당 자치구 어르신복지과 및 동 주민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IoT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돌봄서비스 제공을 통해 취약어르신의 돌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자 한다”며 “서울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선제적으로 스마트 복지서비스 돌봄 모델을 마련·정착하고, 장기적으로 축적·향상된 비대면 돌봄 서비스 기술로 스마트 복지 기반을 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기획관 - 어르신복지과
  • 문의 2133-7415
  • 작성일 2020-09-1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