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특별 프로그램 진행

수정일2020-08-12

□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14일)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 및 인권증진을 위해 「기림의 날 기념 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14.)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1924~1997)가 처음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1991.8.14.)을 기려 국가기념일로 공식 지정했다.

□ 서울시는 남산 기억의 터(서울시 중구 예장동 2-1번지)에서 기림비(남산도서관 옆 회현동1가 100-266)까지 이어지는 ‘기억의 길’을 조성, 문화해설 사업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 및 역사현장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이번 기림의 날(8월14일)을 맞이해4일간 기림비와 기억의 터 상설해설 및 ‘기억의 길’ 야간 특별 프로그램을 새롭게 개최한다.

□ 먼저, 14~16일 저녁 6시에는 ‘남산의 야경과 함께 걸어요 <기억의 길>’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기억의 터에서 기림비까지 남산 둘레길을 함께 걸으며 문화해설 및 다채로운 미션활동 등을 수행하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매일 20명의 사전 신청자에 한해 진행된다.

○ 사전 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 예약(http://yeyak.seoul.go.kr)에서 하면 된다.

□ 15일~17일 낮(10:00~16:00)에는 기억의 터와 기림비에 상설 해설을 진행한다. 해설사가 오고가는 시민을 위한 문화해설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기억의 길’ 문화해설 프로그램은 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영상으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 또한, 서울시는 ‘기림의 날’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시민과 함께 ‘위안부’ 피해자를 기억하고 기념하는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개최하기 위해, 최근 기림의 날 기념사업 공모를 진행하고 3개 사업을 선정했다. 선정된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8월 14일로 제한하지 않고 올해 내 사업별 일정에 맞게 진행된다.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 기념 공모 선정사업>

▶ 함께, 기억 프로젝트–할머니,할머니,우리할머니 (그림책미술관시민모임)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콘텐츠 전시 및 미디어파사드 공연

▶ ‘위안부’ 피해자 넘어 여성인권운동가인 그들을 기린다 (여성문화네트워크)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운동 역사를 카드뉴스 등 콘텐츠로 제작배포

▶ 기억, 지울 수 없는 이야기 (한국닥종이인형협회)

- 한지 조형작품으로 강제동원, 위안소 생활, 귀환 이후 삶을 디오라마 형식 제작

□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기림의 날을 맞아 추진되는 행사와 공모사업도 기림의 날을 알리고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것이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시민과 함께 ‘위안부’ 피해를 기억하고 기념하는 사업들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여성가족정책실 - 여성정책담당관
  • 문의 2133-5057
  • 작성일 2020-08-12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