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분야 홈페이지 - 서울특별시



새소식

새소식

서울시, 코로나-19 격리시설로 서울 영어마을 수유캠프 추가 지정

수정일2020-03-04

□ 서울시는 금일(4일), 인재원에 이어 2차 격리시설로 서울시 영어마을 강북 수유캠프를 지정하였다. 1차 격리시설의 수용능력이 초과(80% 이상)되는 상황이 발생하자, 그간 자체 검토중이던 영어마을을 추가로 지정한 것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2월 8일(토)부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자가격리자 중 ‘시설 보호’가 필요한 대상자를 선별하여 서울시 인재개발원내 생활관에 입소시켜왔다.

□ 앞으로 영어마을 수유 캠프에서는 인재원과 마찬가지로, ‘자가격리자 중에서’ 독립된 생활공간이 없고, 가족간 전염 우려가 있는 자 등에 대하여 시설격리를 지원한다.

□ 영어마을 수유캠프에서는, 전문 의료인력과 행정인력이 상주하면서 일반인과 격리자간 동선을 완전 차단하여 감염 확산을 원천적으로 막는 한편,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사태확산에 만전을 기하게 된다. 아울러, 자체 상황실을 설치하고 격리자 식사제공, 의료진단, 방역활동, 폐기물 전문처리 등을 실시하게 된다. 여기에 소요되는 예산은 재난관리기금(구호계정) 및 예비비를 활용하여 즉각 집행할 예정이다.

□ 아울러, 영어마을 내부는 물론 관할 보건소와 협력하여 외부까지 폭넓게 방역을 확대하여 인근 주민들의 불안을 덜어드릴 예정이다.

□ 강병호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총력 대응의 일환으로 자가격리 통보자 중 시설보호가 필요하신 분들은 적극적으로 서울시가 보호하겠다”고 밝히면서, “수유캠프 이후에도 자가격리 수요가 증가할 경우, 3차, 4차 시설을 추가로 마련하여 선제적으로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겠다”고 강조하였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담당부서 복지기획관 - 복지정책과
  • 문의 2133-7333
  • 작성일 2020-03-04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